MLB 역대 2위 "선발 평균자책점 0.33" 김광현, 신인왕 보인다

올 시즌 평균 자책점 0.63…선발 5경기에선 0.33으로 위력투

세인트루이스 공식 SNS "김광현, 올해 신인왕?"

[세인트루이스 공식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올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 입성한 'KK'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경이적인 데뷔 시즌을 보내고 있다.

김광현은 14일(미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밀러 파크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더블헤더 1차전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삼진 6개를 곁들여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김광현은 팀 타선이 터지지 않아 역전패하는 바람에 시즌 3승이 무산됐으나 메이저리그 진출 후 개인 한 경기 최다 이닝과 최다 탈삼진 기록을 세웠다.

 

선발로 4경기 연속이자 24이닝 연속 비자책 행진을 이어간 김광현은 평균자책점을 0.83에서 더욱 0.63으로 낮췄다.

 

선발로 등판한 5경기에선 평균자책점 0.33의 압도적인 성적을 올렸다. 가히 '역대급' 평균자책점이다.

 

미국 스포츠전문매체 ESPN은 "32세 메이저리그 신인 김광현이 오늘 7이닝 무실점 투구로 첫 5경기 선발 등판에서 평균자책점 0.33을 기록했다"며 "이는 평균자책점을 공식 집계한 1913년 이후 역대 2위 기록"이라고 소개했다.

 

이 부문 1위 기록은 1981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에서 뛰던 페르난도 발렌수엘라의 0.20이다.

 

1980년 다저스에서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발렌수엘라는 첫해 구원 투수로만 10경기에 등판했다.

 

이듬해 선발로 변신한 발렌수엘라는 첫 5경기에서 평균자책점 0.20을 기록한 뒤 13승 7패, 평균자책점 2.48로 시즌을 마치고 그해 내셔널리그 사이영상과 신인왕을 석권했다. 선발로 맹활약을 펼친 김광현이 전설의 발렌수엘라까지 소환한 셈이다.

 

거침없는 투구 속에 '베테랑 신인' 김광현의 내셔널리그 신인왕 레이스에도 가속도가 붙었다.

 

세인트루이스 구단은 이날 경기 후 공식 소셜미디어(SNS) 계정을 통해 김광현의 눈부신 기록과 함께 "올해의 신인왕?(Rookie of the Year?)"이라는 문구를 남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