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바이러스’, 뇌세포 공격 습성 드러나

‘코로나 19’ 바이러스가

 

뇌세포를 공격하는 구체적 습성이 담긴

연구 논문이 발표돼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NY Times는 어제(9월9일)

일부 ‘코로나 19’ 환자들 사례에서

바이러스가 뇌세포를 공격하는 것이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예일대 의대 팀이 최근 발표한 논문 내용인데

폐와 신장, 간, 혈관 등이 바이러스의 주요 공격 대상이었다.

 

그런데, 조사 대상 ‘코로나 19’ 환자들 중 절반 정도는

뇌세포도 공격을 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예일대 의대 연구팀 논문에 따르면

바이러스에 의해 뇌세포 공격을 당한 환자들은

주로 뇌신경계 쪽에서 증상이 발현됐다.

 

예컨대, 두통과 혼돈, 섬망 등이었는데

예일대 의대 연구팀은 이러한 뇌 관련 증상을 통해

바이러스가 뇌세포를 공격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섬망은 갑자기 발생하는 의식의 저하, 주의력 저하, 인지력 저하 등

인지 기능 전반의 장애와 정신병적 증상을 유발하는 뇌신경정신 질환이다.

 

예일대 의대 연구팀은 이번 ‘코로나 환자들’ 조사를 통해서

뇌세포에 침투한 바이러스가 뇌세포를 납치해 복제하는 방식으로

뇌를 가로막은 방어 체계를 무력화시키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인체에 들어간 ‘코로나 19’ 바이러스는

침투한 장기 근처 세포들에게 가는 산소를 모두 흡수해

세포들이 산소 부족으로 죽어가도록 만드는 것으로 조사됐다.  

 

예일대 연구팀은 뇌가 공격당하는 경우가

폐나 신장, 간 등에 비해서 많지는 않는 편이지만

바이러스에 의한 뇌 침투 현상이 일어나면

치명적인 상황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경고했다.

 

물론, 바이러스에 감염된 모든 사람들이

뇌를 공격당하는 것은 아니다.

 

따라서, 누가 뇌를 공격당하고 누가 당하지 않는 건지

어떤 이유로 그렇게 다른 결과가 나타나는지 등이 궁금하다.

 

예일대 연구팀은 뇌세포를 공격당하는 경우가

신체에 침투한 바이러스 양이 많을 때나

유전적인 이유 등일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이 같은 예일대 연구팀 발표 내용에 대해

상당수에 달하는 과학자들이 공감하고 있지만

일부 과학자들은 가설일 뿐이고 확신할 수 없다면서

 

아직은 증거가 부족하기 때문에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주형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