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주식 31억 달러 매각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아마존의 최고경영자 제프 베이조스가

이번 주 31억달러어치의 아마존 주식을 매각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어제(5일)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베이조스가 이번 주

아마존 주식 100만주를 31억달러에 매각했다면서

상반기 41억달러에 이어

올해 베이조스의 두 번째 지분 매각이라고 전했다.

다만 이런 주식 매각에도 베이조스는

여전히 천894억달러 상당의 아마존 주식 5천400여만주를 보유해 세

계 최고 부호 자리를 지키고 있다고 블룸버그는 덧붙였다.

앞서 베이조스는 지난해도 28억달러어치의 아마존 주식을 팔았다.

베이조스는 자신이 만든 우주탐사업체 블루 오리진 자금 지원을 위해

매년 10억달러 상당의 아마존 주식을 매각할 의사를 이미 밝힌 바 있다.

베이조스는 코로나19의 반사이익으로

올해 아마존 주가가 73%나 급등하면서 재산이 749억달러 늘어났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