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공공장소, 비즈니스서 마스크 미착용시 벌금” 발의

라디오코리아 | 입력 07/30/2020 17:11:50 | 수정 07/30/2020 17:11:50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LA한인타운을 관할하는 허브 웨슨 LA 10지구 시의원이 한인회관에서 발의안 내용을 설명하고있다.

[앵커멘트]

 

코로나19 재확산 속 LA시가

주민들에게 마스크 착용을 강제할 수 있는 법안 두가지를 발의했습니다.

 

공공장소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을 경우 벌금 티켓이 부과되고,

업주들에게는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손님의

비즈니스 입장을 거부할 수 있는 법적 권한이 주어집니다.  

 

문지혜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LA시가 주민들의 마스크 착용을 강제할 수 있는

두가지 법안을 마련해 추진 중입니다.

 

먼저 폴 코레츠 LA 5지구 시의원은 어제(29일)

공공장소에서 마스크 미착용시

최대 500달러의 벌금을 부과하는 안을 발의했습니다.

 

첫번째 위반시 100달러, 두번째는 250달러,

세번째부터는 벌금이 500달러로 늘어납니다.

 

그런가하면 허브 웨슨 LA 10지구 시의원은 업주들에게

마스크를 쓰지 않은 손님의 비즈니스 입장을 거부할 수 있는

법적 권리를 주자는 내용의 조례를 발의했습니다.

 

허브 웨슨 시의원은 오늘(30일) LA한인회관을 찾아

코로나19로 현재까지 무려 4천 5백여명의 LA주민들이 숨졌다면서

마스크 의무 착용의 중요성을 피력했습니다.

 

이어 경제가 리오픈된 상태에서 이같은 조치는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녹취_ 허브 웨슨 LA시의원>

 

또 웨슨 시의원은 코로나19 사태 속 아시안 혐오로

방역지침을 잘지켜온 LA한인타운이 큰 타격을 받았다면서

함께 편견에 맞서야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_ 허브 웨슨 LA 시의원>

 

로라 전 LA한인회장도

업소를 방문하는 손님과 종업원들의 건강을 지키기위해

해당 법안을 강력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_ 로라 전 LA한인회장>

 

두 법안은 시의회 산하 소위원회에서 논의를 거친 뒤 검찰로 전달되는데,

벌금 액수 등 상세 내용이 담긴 보고서가 작성되면

시의회 최종투표를 통해 한 달 안으로 승인 여부가 결정됩니다.

 

라디오코리아뉴스 문지혜입니다. 


문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