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F '과다연봉 경영자 세금' 주민투표

라디오코리아 | 입력 07/30/2020 04:26:38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샌프란시스코가 최고경영자에게 지나치게 많은 연봉을 주는 기업에 부과하는

이른바 '과다연봉 경영자 세금'을 신설하기 위해

오는 11월 주민투표를 할 계획이라고

폭스 비즈니스가 어제(29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과다연봉 경영자 세금'은

샌프란시스코 내 기업 가운데 CEO의 연봉이

중위 노동자보다 100배 이상인 기업을 대상으로 한다.

세율은 기업들이 납부하는 영업세의 0.1%에서 0.6%까지이며,

임금 격차가 클수록 세율이 높아진다.

구체적인 과세 대상은 연 117만달러 이상의 수익을 올리는 기업 중

CEO에게 280만달러 이상의 연봉을 주는 기업으로

갭, 비자, 웰스파고, 찰스슈왑 등이 

이에 해당될 수 있는 것으로 거론되고 있다.

지난해 이 세금을 제안한 시 감리위원 매트 헤이니는

연간 1억4천만달러의 세금을 거둬들일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세금에 대해 현지 시민단체와 노동계는 찬성하고 있지만

샌프란시스코상공회의소는 기업들을

다른 지역으로 내쫓는 결과만 낳을 것이라며 반대하고 있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