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양현종, 시즌 3승" KIA, 4연승 질주…SK, 밀어내기 사구로 자멸

연합뉴스 입력 05.22.2020 10:45 AM
KIA 선발투수 양현종22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20 프로야구 SK 와이번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 1회 말 KIA 선발투수 양현종이 역투하고 있다.



KIA 타이거즈가 에이스 양현종의 역투로 4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KIA는 22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방문 경기에서 SK 와이번스를 2-1로 눌렀다.

KIA 선발 양현종은 6이닝 동안 4안타만 허용하고 1실점(비자책) 했다. 볼넷은 1개만 내줬고, 삼진 5개를 잡았다.

개막전(5월 5일 광주 키움 히어로즈전)에서 3이닝 4실점으로 부진해 패전의 멍에를 쓴 양현종은 이후 3경기에서 모두 퀄리티 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에 성공하며 승리를 챙겼다.

이날은 올 시즌 처음으로 '비자책 경기'를 했다.

출발은 다소 불안했다.

KIA는 1회 초 1사 2, 3루에서 최형우의 중견수 앞 희생플라이로 선취점을 얻었다.

그러나 양현종이 불운하게 동점을 허용했다.

양현종은 1-0으로 앞선 1회 말 선두타자 김강민을 3루 땅볼로 유도했으나, KIA 3루수 황윤호가 실책을 범했다.

상대 실책으로 1루에 도달한 김강민은 2루 도루에 성공했다.

1사 2루에서는 최정의 빗맞은 타구가 중견수 앞에 떨어졌고, 이 사이 김강민이 홈을 밟았다.

외국인 투수 닉 킹엄이 팔꿈치에 미세한 통증이 생겨 대체 선발로 등판한 SK 김주한은 4이닝을 4피안타 1실점으로 잘 막았다.

양현종도 흔들리지 않고, 이닝을 채웠다.

6회에 균형이 무너졌다.

5회를 무실점으로 막은 SK 좌완 박희수가 6회 첫 타자 최형우에게 볼넷을 허용했다.

이어 등판한 사이드암 박민호는 나지완을 삼진 처리했지만, 황대인과 최원준에게 연속해서 볼넷을 허용해 1사 만루에 몰렸다.

황윤호가 유격수 뜬공으로 물러나 2사 만루가 되자, KIA는 왼손 대타 유민상을 내세웠다.

양현종은 6회 말 선두타자 김강민에게 2루타를 맞아 마지막 위기에 몰렸다.

양현종은 후속 타자 정의윤을 평범한 우익수 뜬공으로 처리했다.

1사 2루에서 최정은 중견수 머리 위로 강한 공을 보냈다. 그러나 KIA 중견수 최원준이 빠르게 이동해 공을 잡았다.

수비의 도움을 받은 양현종은 제이미 로맥을 삼진 처리하며 이닝을 끝냈다.

SK 타선은 KIA 불펜진도 공략하지 못했다.

20일 키움 히어로즈전에서 승리해 10연패를 끊었던 SK는 21일 키움전에 이어 이날도 무릎을 꿇어, 다시 연패에 빠졌다. 올 시즌 SK의 성적은 2승 13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