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구충제 이버멕틴, 코로나19 바이러스 48시간 내 죽인다"

최영호 앵커 입력 04.05.2020 06:09 PM 수정 04.05.2020 06:26 PM
미국 식품의약청, FDA의 승인을 받아 안전성이 입증된 구충제 이버멕틴(Ivermectin)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48시간 이내에 죽인다는 세포배양 실험 결과가 나왔다.

호주 모니쉬(Monash)대학 생의학발견연구소(Biomedicine Discovery Institute)의 카일리 왜그스태프 박사는 세포 배양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이버멕틴에 노출되자 48시간 안에 모든 유전물질이 소멸됐다는 실험 결과를 발표했다고 사이언스 데일리가 오늘 4일 보도했다.

단 한 번 투여된 용량에도 24시간 후 코로나19 바이러스의 RNA가 상당 부분 줄어들었으며 48시간이 지나자 RNA 전부가 완전히 사라졌다고 왜그스태프 박사는 밝혔다.

그러나 이는 세포 배양 실험에서 나온 결과이기 때문에 코로나19 환자에게 직접 투여하는 임상시험이 필요하다고 그는 설명했다.

이버멕틴은 널리 사용되고 있는 안전한 약이지만 어느 정도 용량을 투여해야 코로나19 감염 환자에게 효과가 있는지를 우선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그는 강조했다.

이버멕틴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작용하는 기전은 알 수 없으나 다른 바이러스에 작용하는 메커니즘을 보면 바이러스가 숙주 세포의 방어력을 '약화'시키지 못하게 차단한다고 왜그스태프 박사는 밝혔다.

이버멕틴은 구충제로 승인된 약이지만 에이즈, 뎅기열, 독감, 지카 바이러스를 포함, 광범한 종류의 바이러스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시험관실험에서 나타나고 있다고 그는 덧붙였다.

이 연구 결과는 '항바이러스 연구'(Antiviral Research) 최신호에 발표됐다.​

한편 잠시 전에 개장한 한국 증시에서관련주들이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이날 오전 오전 9시 20분, LA시간 5일 오후 5시 20분 현재 신풍제약은 가격제한폭(29.87%)까지 오른 2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같은 시간 이글벳도 6,600원, 제일바이오도 8,650원, 체시스도 2,455원으로 상한가를 기록했다. 

그러나 한국 질병관리본부장을 지낸 전병율 차의과학대학 교수는​"이는 세포 배양된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실험으로 앞으로 환자에게 직접 투여하는 임상 실험을 통해서 사멸 효과를 따져봐야 한다"며 구충제 등 코로나19에 효과가 있다는 약들을 함부로 복용할 경우 "실제로 사망한 사례도 있다"고 인체 안전성이 확인될 때까지 절대로 먹어선 안된다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이번 보도는 세포 배양된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실험으로 사람에게 적용된 것이 아니다"며 "환자에게 직접 투여하는 임상 실험을 통해서 이버멕틴의 코로나19 바이러스 사멸 효과를 따져볼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48시간 내 모든 유전 물질이 소멸됐다는데 만약 인체에게 적용한다고 했을 때 어느 정도 용량을 투여해야 되는지, 실제로 효과가 있는지 이런 것들을 확인할 필요가 있는 그런 상황이다"고 했다.

전 교수는 "말라리아 약도 (치료제라고 알려지자) 일부 시민들이 사재기로 구입을 했는데 이게 단순히 타이레놀(처럼) 복용하는 약이 아니다"며 "실제로 사망한 사례들이 있다"고 주의, 또 주의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