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한인회관 건물 관리 놓고 세입자들 반발 격화

라디오코리아 | 입력 02/13/2020 17:03:29 | 수정 02/13/2020 17:03:29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앵커멘트]

 

한미동포재단의 LA 한인회관 건물 관리에 대한   

세입자들의 반발이 커지면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세입자들은 LA 총영사관이 한미동포재단 신임 이사진을 앞세워

논의도 없이 렌트비와 주차비를 대폭 인상하는 등

회관 건물을 사유화 하려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황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효과음>

 

한미동포재단의 LA 한인회관 건물 관리에 대해

세입자들이 강력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한우회와 재미한국 노인회, LA 노인회 등이 포함된

LA 한인회관 세입자 협회는 오늘(13일) 오전 10시 30분부터

총영사관 건물 앞에서 ‘김완중 총영사 규탄 시위’를 벌였습니다.

 

LA 한인회관 세입자 협회 오봉균 대변인은

김완중 LA 총영사가 CA 주 검찰의 명령을 운운하고 있지만

결국 입맛에 맞는 인사들을 한미동포재단 현 이사들로

선임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녹취 _ LA 한인회관 세입자 협회 오봉균>

 

이렇게 구성된 이사진이 LA 총영사관의 지시에 따라

논의도 없이 각 유닛 렌트비와 주차비를 대폭 인상하는 등

한인사회 자산인 회관 건물로 횡포를 부리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따라 이사진 구성과 관련한 전과정을 공개할 것과 더불어

김완중 LA 총영사가 현 한미동포재단 이사회를 해체한 뒤

회관 건물을 한인사회에 환원할 것 등을 촉구했습니다.

 

<녹취 _ LA 한인회관 세입자 협회 오봉균>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지속해서

시위를 이어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대해 한미동포재단 측은 앞선 주장들이

어불성설이라고 반박했습니다.

 

한미동포재단 원정재 CEO는 우선 CA 주 검찰의 명령과

새로운 정관에 따라 운영되는 LA 한인회관 건물은

LA 총영사관이 좌지우지 할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녹취 _ 한미동포재단 원정재 CEO>

 

이어 LA 한인회관 건물 관련 사항은  

한미동포재단 이사회와 협상해야하지만 세입자 협회 측이

권한없는 총영사관에만 각종 요구를 제시했다고 반발했습니다.

 

특히, 렌트비와 주차비의 경우 물가 변동에도 불구하고

지난 2007년 기준에 맞춰져있었고 지난 수 년 간의 법정 다툼으로

관리 체계 자체가 와해되버려 이를 정상화하기 위해  

인상을 추진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현재 주차비만 인상한 상황이며 렌트비와 관련해서

요구가 있을 경우 혜택을 주는 등 협상도 가능하지만

재단 측에는 어떠한 연락도 하지않고 있고

세입자 다수가 렌트비를 지불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녹취 _ 한미동포재단 원정재 CEO>

 

이처럼 재단 측 이사진과 LA 총영사관에 대한

현 세입자들의 반발이 커져 갈등이 깊어지면서

수 년 간 법정 다툼으로 얼룩졌던 사태가

재현될 수 있다는 우려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 뉴스 이황입니다.


이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