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상원탄핵재판 개시 카운트 다운

라디오코리아 | 입력 01/14/2020 14:42:23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15일 송부표결, 16일 송부, 내주 탄핵재판개시

1월중 판결, 탄핵안 부결에 따른 무죄평결, 대통령 유지

 

하원에서 탄핵받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상원의 탄핵재판이 카운트 다운에 돌입하고 있다

 

민주당 하원이 15일 하원탄핵안의 상원 송부를 표결로 결정하면 하원 매니저가 탄핵안을 상원에 공식 제출하며 낭독하는 것으로 연방대법원장이 주재하는 상원탄핵재판이 늦어도 내주에는 개시된다

 

미 역사상 세번째로 개최되는 상원의 탄핵재판이 개시되는 역사적인 순간을 맞고 있다

 

미국의 45대 도널드 J.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상원의 탄핵재판이 이르면 이번주말, 늦어도 내주에는 개시 돼 1월말에 최종 판결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14일 “미국민들은 진실을 알 권리가 있고 미 헌법은 상원의 탄핵재판을 의무화 하고  있다”면서 하원에서 가결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결의안을 상원에 송부키로 했다고 발표했다

 

연방하원은 이를 위해 15일 오후 본회의에서 트럼프 탄핵 결의안 상원 송부를 표결로 결정한다

 

민주당 하원이 트럼프 트럼프 대통령을 권한남용과 의회 방해로 탄핵가결한 후 근 한달만에 상원의 탄핵

재판으로 넘기는 것이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상원 탄핵재판에서 검사역할을 할 매니저들을 지명하게 되는데 대표 매니저엔

애담 시프 하원정보위원장이 기용될 것으로 알려졌다

 

지명되는 하원 매니저가 하원에서 걸어서 상원에 도착해 트럼프 탄핵 결의안을 큰소리로 낭독하면 상원

탄핵재판 절차가 개시된다

 

이르면 16일 부터 상원탄핵재판이 개시될 수 있으나 실질적으로는 내주에 시작될 것으로 예고되고 있다

 

상원 다수당 대표인 미치 맥코넬 공화당 상원대표는 “하원 검사들과 백악관 변호인단에게 준비할 시간을

주기 위해 내주에나 탄핵재판을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존 로버츠 연방대법원장이 배심원으로 참여하는 연방상원의원들로 부터 선서를 받고 상원탄핵재판을 주재하게 된다

 

6시간씩 나흘간 모두 24시간씩 하원 매니저들과 백악관 변호인단에게 시간이 주어져 탄핵사유 설명과

변론을 하게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민주당측은 그간 하원탄핵안 상원송부를 지연시키며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등의 증인들을

소환하자고 주장해왔으나 상원을 장악하고 있는 공화당은 이를 거부해왔다

 

양진영이 빠른 재판종결을 원하고 있기 때문에 2020년 대선 경선이 시작되기 전인 1월중에 상원탄핵 재판이 완전 종결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상원탄핵재판에서는 상원의원 100명 가운데 3분의 2인 67명이나 지지해야 최종 대통령직을 박탈할 수 있는데 현재 공화 53대 민주 47석의 분포여서 하원탄핵안 부결에 따른 무좌평결로 트럼프 대통령은 대통령직을 그대로 유지할 것으로 확실시되고 있다

  


한면택 워싱턴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