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 우승 열풍 '아기상어' 파라, 일본 요미우리로 이적

연합뉴스 | 입력 11/21/2019 10:17:24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메이저리그에 '아기 상어' 열풍 일으킨 파라


 

미국 메이저리그에서 '아기 상어' 열풍을 일으키며 워싱턴 내셔널스의 창단 첫 우승에 기여했던 헤라르도 파라(32)가 내년에는 일본프로야구에서 뛰게 됐다.

 

올해 일본 센트럴리그 우승팀 요미우리 자이언츠는 워싱턴 외야수 파라와 계약 합의를 공식 발표했다고 21일(한국시간) AP 통신 등이 전했다.

 

파라의 연봉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지만, 내년 보장액 200만 달러에 보너스 50만 달러이고 2021년에는 300만 달러의 옵션이 걸린 것으로 알려졌다.

 

베네수엘라 출신인 파라는 올 시즌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유니폼을 입고 개막전을 맞았으나 심각한 부진에 빠져 30경기 만에 워싱턴으로 지명 양도됐다.

 

워싱턴으로 이적 후 89경기에서 타율 0.250, 8홈런, 42타점을 기록한 파라는 특히 자신의 등장곡을 '아기 상어'로 바꾼 후 팀도 상승세를 타 화제가 됐다.

 

2009년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에서 데뷔한 파라는 밀워키 브루어스, 볼티모어 오리올스, 콜로라도 로키스 등에서도 뛰며 메이저리그 11시즌 통산 타율 0.276, 88홈런, 522타점을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