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축구 유소년, 레알 마드리드·아스널서 훈련받는다

연합뉴스 | 입력 11/19/2019 10:08:00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이탈리아 AC밀란 구단과 유소년 프로그램 계약을 체결한 카탈리나 김(오른쪽) 대표[카탈리나 앤 파트너스]


英 스포츠마케팅 회사, '탤런트 팩토리' 프로그램 런칭

 

한국 축구 유소년들이 스페인 레알 마드리드, 영국 아스널 등 명문 축구 구단에서 훈련을 받을 수 있는 프로그램이 마련됐다.

 

영국 런던에 본사를 두고 있는 스포츠 마케팅 및 매니지먼트 회사인 카탈리나 앤 파트너스는 유소년 축구 프로그램 '탤런트 팩토리'(Talent Factory)를 시작한다고 19일(현지시간) 밝혔다.

 

여기에 참가하는 축구 유소년들은 레알 마드리드(스페인), AC밀란(이탈리아), 아스널·맨시티(영국) 구단 1군 및 아카데미 선수들이 쓰는 트레이닝 센터에서 구단 코치진에게 직접 훈련을 받을 수 있다.

 

참가자는 최소 2개국에서 훈련을 받게 되며, 이를 통해 본인의 축구 스타일에 맞는 리그를 파악해 추후 현지 진출 실패 확률을 줄일 수 있다는 설명이다.

 

프로그램에는 훈련 및 어학코스, 경기관람, 수료증 등이 모두 포함된다.

 

2020년 2월 캠프를 시작할 1기 참가를 위해서는 이메일( info@catalinanpartners.com)을 통해 지원해야 한다.

 

카탈리나 앤 파트너스는 이번 프로그램을 위해 각 구단과 정식 계약을 맺고 서명식을 가졌다.

 

카탈리나 김 대표는 "한국 유소년 축구 선수가 어렸을 때 유럽 빅리그 대표 구단에서의 훈련을 통해 본인에게 가장 잘 맞는 리그를 찾을 수 있도록 이번 프로그램을 마련하게 됐다"면서 "선수들의 유럽리그 진출과 성공의 작은 도약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탤런트 팩토리' 프로그램 포스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