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주민 65% ‘경찰, 노숙자촌 철거에 적극 개입해야’

라디오코리아 | 입력 11/19/2019 06:32:07 | 수정 11/19/2019 06:32:07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Photo: LA Times)

LA카운티 유권자 3명 중 2명꼴은

법원 판결과 합의에 따른 제한 조치에도 불구하고

수사당국이 노숙자촌 철거에

보다 적극적으로 개입해야 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조사됐다.

 

LA타임스는 LA Business Council Institute와 함께 여론조사를 벌인 결과

LA유권자 65%는 노숙자촌으로 비위생적인 환경이 조성돼

건강문제를 높인다는 이유를 들어 경찰이 노숙자촌 철거에

보다 적극적으로 개입해야 한다고 답했다고 오늘(19일)​ 보도했다.

 

또 전체 응답자 63%는

노숙자들이 거주지의 질을 떨어뜨리거나

사무실, 상업용 건물의 출입을 방해하는 것을 허용해선 안된다며

이에 따라 경찰이 노숙자가 거리에서 잠자는 것을

막아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응답자 39%는 두 가지 경우에

‘강하게 동의한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주택소유주 40%, 세입자 38%가

각각 강하게 동의한다고 응답했다.

 

그런가하면 사회가

노숙자 또는 주택에서 생활하는 주민 등

한쪽으로 너무 치우쳤다는 입장은 서로 갈렸다.

 

주택에서 생활하는 주민들에게 해를 끼쳐가며

노숙자를 위한 권리를 유지하는데

사회가 너무 기울어졌다는 응답이 30% 있었다.

 

24%는 그 반대라는 입장을 보였다.

 

알맞은 조화를 이루고 있다는 응답은 19%였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