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아세안축구연맹 '올해의 감독'상…제자는 '최고 선수'

연합뉴스 | 입력 11/08/2019 13:09:21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아세안축구연맹 '올해의 감독'상 받는 박항서

박항서 베트남 축구 대표팀 감독(오른쪽)이 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아세안축구연맹(AFF) 어워즈에서 '올해의 감독'상을 받고 있다.

 

 

베트남의 국민 영웅으로 불리는 박항서 베트남 축구 대표팀 감독이 8일 아세안축구연맹(AFF)이 선정하는 '올해의 감독'으로 뽑혔다.

 

10개국으로 구성된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에서 가장 뛰어난 축구 대표팀 감독으로 인정받은 것이다.

 

박 감독은 이날 오후 베트남 하노이 JW메리어트 호텔에서 개최된 AFF 어워즈에서 '올해의 감독'상을 받았다. 

 

박 감독은 "누구보다도 베트남 국민들께 감사드린다"면서 "베트남 국민의 축구 사랑과 성원이 이런 좋은 결과를 얻는 원동력이 됐다고 생각한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그는 또 "베트남 축구 대표팀의 성과는 하나의 팀으로 만들어 낸 결과물"이라며 "저와 항상 동고동락해준 코칭 스태프와 사랑하는 선수들, 베트남 축구협회 회장을 비롯한 직원들께 영광을 돌리고 싶다"고 말했다.

 

박 감독의 지휘 아래 베트남 축구는 지난해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준우승을 시작으로 아시안게임 4강 신화와 10년 만의 AFF 스즈키컵 우승을 달성하는 등 연거푸 역사를 다시 썼다.

 

또 지난 1월 있었던 아시안컵에서는 12년 만에 8강에 진출했다.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에서도 지난 9월 태국과 비긴 뒤 지난달 10일과 15일 각각 말레이시아와 인도네시아를 꺾었다.

 

이 같은 성과를 바탕으로 박 감독은 지난 7일 베트남 축구 대표팀 감독 역사상 최고 대우를 받으며 최장 3년(2+1)간 성인 대표팀과 올림픽 대표팀을 더 이끄는 것으로 재계약했다.

 

이날 시상식에서 베트남 축구 대표팀은 '올해의 국가 대표팀'으로 선정됐고, '최고 선수'상을 받은 응우옌 꽝 하이(하노이)를 포함해 박 감독의 제자 3명이 '베스트 11'에 이름을 올렸다.



기자회견 하는 박항서 베트남 축구 대표팀 감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