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北에 대한 매우 흥미로운 정보있다…많은 일 진행중"

연합뉴스 | 입력 10/21/2019 17:16:17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지난 6월 판문점 회동 당시 트럼프 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스톡홀름 결렬후 사실상 첫 北 언급…"어느 시점에 중요한 재건 될 것"
"전쟁 일어날수도 있지만 누가 알겠냐"면서도 "김정은과 서로 존중"
"김정은, 오바마의 11번 통화시도 불응…내 전화는 받아" 친밀감 표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북한과 관련해 "매우 흥미로운 정보가 있다. 많은 일들이 진행되고 있다"며 '중요한 재건'(a major rebuild)을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 결렬 이후 북한 문제에 사실상 침묵해 왔지만 이날은 다른 사람이 대통령이라면 북한과 '큰 전쟁' 중일 수 있다며 대북 정책을 자신의 성과로 내세웠다.

 

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전임인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11차례 통화 시도에 불응했지만 자신의 전화는 받는다며 김 위원장을 '젠틀맨'(gentleman)라고 호칭하기도 했다. 협상 진전을 위한 물밑 작업이 이뤄지고 있음을 강하게 시사하는 대목이어서 주목된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한편으론 북한과 전쟁이 일어날 수도 있다며 '누가 알겠냐'고 언급하는 등 비핵화 협상이 속도를 내지 못하면 관계가 급랭할 수 있다는 경고의 목소리 역시 빼놓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가진 각료회의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자신이 시리아, 터키 등에서 훌륭한 일을 하고 있다는 취지로 말하던 도중 "북한, 아마 언젠간…"이라며 불쑥 북한 문제를 꺼냈다.

 

그는 "말해줄 게 있다. 만일 그들과 똑같은 사고방식을 가진 다른 사람이 대통령이라면 여러분은 지금 북한과 큰 전쟁을 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앞서 자신의 탄핵 조사를 진행하는 민주당 소속 낸시 펠로시 하원 의장 등을 거론하며 "그들이 나라를 파괴하고 있다"고 언급한 데 비춰 민주당이 집권했을 경우 전쟁이 일어날 수 있다는 주장을 담은 것으로 보인다.

 

그는 "여러분은 그것(전쟁)에 대해 그리 많이 듣지 않지만 그것이 일어날 수 있다. 일어날 수 있다"면서도 "모르겠다. 나는 항상 누가 알겠냐고 말한다. 이것은 협상이다. 누가 알겠느냐"고 언급했다.

 

그는 "그러나 그러는 사이에 북한은…. 나는 그(김 위원장)를 좋아하고 그도 나를 좋아한다. 우리는 잘 지낸다"며 "나는 그를 존중하고 그도 나를 존중한다"고 강조했다.



3차 북미정상회담 위한 실무협상 결렬 (PG)[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당신은 결국 전쟁을 하게 될 수 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이 나에게 그렇게 말했다"면서 오바마 전 대통령은 북한이 가장 큰 문제지만 이를 해결할 방법을 모르겠다고 말했다고 소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월에도 오바마 전 대통령이 북한을 가장 큰 문제로 꼽은 뒤 '북한과의 큰 전쟁 개시에 아주 근접했다'고 언급했었다며 "나는 그가 북한과 전쟁을 벌였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나는 '당신(오바마)이 그(김 위원장)에게 전화한 적이 있냐'고 물었더니 '노'(no)라고 했다""며 "실제로 11번 시도했다. 그러나 다른 쪽의 그 사람, 다른 쪽의 그 신사(gentleman·김 위원장을 지칭)는 전화를 받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를 "존중의 결핍"이라고 말한 뒤 "그러나 그(김 위원장)는 내 전화는 받는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후 각료들과 대화를 하던 중 한국, 북한과의 협상을 언급하며 또다시 북한을 끄집어냈다.

 

그는 "북한과 관련해서도 아마 뭔가가 일어나고 있을 것이다"라며 "북한에 대해 매우 흥미로운 몇몇 정보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많은 일들이 진행되고 있다"며 "그리고 그것은 어느 시점에 중요한 재건이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구체적으로 무슨 일이 진행되고 어떤 정보를 갖고 있는지, 재건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설명하진 않았지만, 외견상 비핵화 협상이 교착 상태임에도 이면에서는 북미간 접촉과 의견 교환이 이뤄지고 있다는 취지로 들린다.

 

스톡홀름 실무협상 결렬 후 트럼프 대통령이 공개 석상에서 북한에 대해 언급한 것은 9일 '우크라이나 스캔들'을 불러온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통화에 아무런 문제가 없었고 다른 국가 정상들과도 통화한다고 언급하던 도중 김 위원장도 통화 상대로 불쑥 거론한 정도에 그친 것을 제외하면 사실상 처음이다.

 

북미는 지난 5일 스톡홀름에서 실무협상을 어렵사리 재개했지만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한 채 결렬됐고, 이후 미국이 기대한 2주 내 협상 재개 역시 이뤄지지 않은 채 교착 상태에 놓여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