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는 잊자!” 시니어 청춘 콘서트로 오세요!

라디오코리아 | 입력 10/21/2019 16:46:29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앵커멘트]

 

라디오코리아와 서울 메디칼 그룹이 마련한

‘시니어 청춘 콘서트’가

내일(22일) 오후 3시부터 펼쳐집니다.

 

‘사랑은 연필로 쓰세요’, ‘불티’, ‘아직도 어두운 밤인가봐’ 등

수많은 히트곡을 남긴 초대가수 전영록의 무대와 함께

푸짐한 경품이 준비됐습니다.

 

문지혜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라디오코리아와 서울 메디칼 그룹이

백발의 청춘들을 위한 ‘시니어 청춘 콘서트’를 개최합니다.

 

콘서트는 내일(22일) 오후 3시부터

올림픽과 샌 마리노 사이 베렌도 스트릿에 위치한

남가주 새누리 교회(975 S. Berendo St., LA)에서 펼쳐집니다.

 

올해 초대가수는 ‘사랑은 연필로 쓰세요’, ‘불티’,

‘아직도 어두운 밤인가봐’ 등 수많은 히트곡을 남긴 전영록씨입니다.

 

전영록씨는 LA에 첫 발을 내딛었던 1980년대를 회상하며

당시 오빠를 외쳤던 소녀팬들을 ‘시니어 청춘 콘서트’에서

만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가수 전영록_ “그 당시 젊으셨던 분들이 지금 시니어가 되셨어요.

함께하신거에요. 요즘 시니어 공연을 몇 번 해봤는데

굉장히 열기가 가득하시고 재밌습니다.

제가 노래하는거 감상만 하시지 마시고 아는 멜로디가 나오면

큰 소리로 따라해주십사하는 부탁을 간곡히 드립니다.

주니어들도 좋습니다. 다 오시기 바랍니다, 하하!”>

 

한인 어르신들은 매년 무료로 ‘시니어 청춘 콘서트’를 준비하는

라디오코리아에 감사를 표하며

이번에도 꼭 참석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인1_ “우리 노인네들을 위해서 라디오코리아에서 이렇게

열심히 여러가지 프로그램을 해주셔서 너무너무 좋아요.

특히나 전영록씨가 온다 하니까 노래도 너무 좋고

얼굴도 다시 볼 수 있다는게 고맙고 꼭 갈게요!”>

 

<한인2_ “옛날에 너무 좋아했죠.

불티, 사랑은 연필로 쓰세요.

그니까 요번에 가서 재밌게 듣고올게요.”>

 

<한인3_ “아유, 너무 반갑고 좋죠.

많이 도움돼요, 이민생활에.

이런 행사도 자주 해주시고해서

이민생활에 많은 도움이 되고 고맙게 생각합니다.”>

 

참석자들에게는

65인치 대형 TV, 발마사지기, 화장품 등 다양한 경품과

푸짐한 구디백이 제공됩니다.

 

라디오코리아뉴스 문지혜입니다. 

 

 

[후멘트]

 

시니어 청춘 콘서트 무료 티켓은

서울 메디칼 그룹(520 S. Virgil Ave., #107, LA)이나

행사 당일(22일 오후 3시) 남가주 새누리 교회에서 나눠드립니다.

 

가족, 친구, 지인분들과 함께 오셔서

즐거운 시간 보내시기바랍니다.

  


문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