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4중 전회 앞두고 홍콩사태 등 난제 처리 고심

연합뉴스 | 입력 10/21/2019 10:52:23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네팔 도착한 시진핑
네팔을 방문한 시진핑(가운데 왼쪽) 중국 국가주석이 12일 수도 카트만두 공항에 도착해 비디아 데비 반다리(가운데 오른쪽) 네팔 대통령과 함께 걷고 있다.


4중 전회 이르면 이번주 열릴듯…군부·민심 수습 주력
미중 무역 갈등 및 홍콩 사태 책임론 진화 주목

 

중국 공산당의 중요 정책을 결정하는 제19기 공산당 중앙위원회 제4차 전체회의(4중 전회)를 앞두고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이 홍콩 사태 등 난제로 고심하고 있다.

 

올해 4중 전회에서는 미·중 무역 갈등과 홍콩 사태에 대한 시진핑 지도부 책임론이 제기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이를 의식한 듯 시진핑 주석은 최근 들어 군부대 시찰과 해외 순방을 통해 군부와 민심을 다독이는데 주력하는 모습이다.

 

21일 베이징 소식통 등에 따르면 중국 지도부는 이르면 이번 주 베이징(北京)에서 4중 전회를 열고 시진핑 집권 2기의 정책 방향을 결정함과 동시에 미·중 갈등에 따른 중국 경기 침체와 홍콩 사태 장기화 등에 따른 대책도 논의할 예정이다.

 

한 소식통은 "4중 전회는 중국 공산당의 경제 정책 결정뿐만 아니라 미·중 무역 전쟁과 홍콩 사태에 대한 책임론도 거론될 수 있어 매우 중요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중국 경제를 발목 잡던 미·중 무역 전쟁은 이달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의 워싱턴 방문을 통한 1단계 합의가 성사되면서 한고비를 넘긴 듯 보이지만 아직 서명 절차를 남겨두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시진핑 주석과 내달 16~17일 칠레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서 만날 때까지는 합의안에 서명하지 않겠다고 밝히는 등 곳곳에 변수가 도사리고 있다.

 

중국의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 근간을 뒤흔드는 홍콩 사태 또한 4중 전회를 앞둔 시진핑 주석의 가장 큰 고민 중의 하나다.

 

더구나 미국 하원이 '홍콩 인권 민주주의 법안'을 통과시키며 사실상 홍콩 문제에 개입함에 따라 중국 정부는 홍콩에 군 투입 등 강경 진입 카드를 쓰기 어렵게 된 상황이다.

 

이런 복잡한 상황을 고려한 듯 시진핑 주석은 지난 19일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을 방문해 병참 보급 부대와 사단 간부들을 격려하며 군부 다독이기에 주력했다.

 

이 자리에서 시 주석은 군 간부와 장병들에게 초심을 깊이 새기고 사명을 다하며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이라는 중국몽 실현을 위해 기여해줄 것을 주문했다.

 

앞서 시진핑 주석은 지난 10~13일 인도와 네팔을 방문했다. 특히 네팔에서 시 주석은 중국을 분열시키려는 어떤 기도도 망상에 불과하다며 이례적으로 강경한 발언을 쏟아내 눈길을 끌기도 했다.

 

다른 소식통은 "4중 전회를 앞두고 부대 방문으로 군부를 다독이고 해외 순방의 성과를 토대로 민심을 달래면서 시진핑 지도부의 기반을 공고히 하려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다만, 미중 갈등과 홍콩 문제는 진행형이라는 점이 문제"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