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관리본부, 미국 CDC와 '질병예방·관리' 협력

연합뉴스 | 입력 10/21/2019 10:04:56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질병관리본부, 미국 CDC와 '질병예방·관리' 협력[질병관리본부 제공]


협력 양해각서 체결…공중보건 위기 대응·인력교육 등 협력

 

질병관리본부는 21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와 질병 예방과 관리를 위한 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해각서에는 공중보건 위기 대비·대응과 바이러스성 출혈열 등 신종감염병 감시·통제, 생물테러 대응, 실험실 역량 강화, 항생제 내성, 예방접종 정책, 보건의료인력 교육 등 양국의 최근 질병 예방관리 분야 상황과 관심 분야 등 협력 범위가 담겼다.

 

양국은 양해각서 체결로 한-미 합동훈련, 정책대화 및 세부 전문분야 실행계획 구축, 국제 보건안보구상(GHSA) 사업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29일로 예정된 에볼라바이러스병 발생에 대비한 한-미 감염병대응 합동훈련 역시 양국 간 신종 감염병 대응 경험을 공유하고, 국내 유입 감염병 대비·대응 능력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국제 보건안보 중요성이 부각되는 국제상황에서 두 나라 간에 긴밀한 공조체계를 구축한다는 점에 큰 의미가 있다"며 "질병예방 및 관리의 국제적 공통 목표를 위한 협력을 함께 해 갈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에릭 하간 미국 보건부 차관 역시 "한국은 보건안보에 있어 매우 든든한 파트너"라며 "양해각서는 양국이 앞으로 함께 계속해서 이뤄나갈 것들을 잘 보여준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