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대화닫을 생각없어"…李총리 방일전 한일관계 중요성 언급

연합뉴스 | 입력 10/16/2019 10:04:19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이낙연 한국 총리 - 아베 일본 총리 (PG)[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나루히토 일왕 즉위 행사 계기로 회담 조율 중…결과 주목
관방장관 "외교당국 간 의사소통 계속하는 것 극히 중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이낙연 국무총리의 일본 방문을 앞두고 양국 대화와 관계 회복 필요성을 거론해 주목된다.

 

아베 총리는 16일 오전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국제법에 토대를 두고 나라와 나라 사이의 약속을 준수함으로써 일·한 관계를 건전한 관계로 돌려가는 계기를 만들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한국에 대한 일본정부의 대응 방침을 재차 밝혔다.

 

그는 또 "우리는 대화를 항상 계속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생각하고 있다. 우리는 그런 기회를 닫을 생각이 전혀 없다. 우선 나라와 나라의 관계를 중시함으로써 일한 관계를 건전한 기회로 돌려가는 계기를 만들 것을 요구하고 싶다는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아베 총리는 자민당 소속 마쓰카와 루이 참의원 의원으로부터 이 총리가 나루히토 일왕의 즉위 관련 행사 참석차 일본을 방문하는 가운데 한일 관계에 어떻게 임할 것이냐는 질문을 받고서 "한국은 중요한 이웃 나라며 북한 문제를 비롯해 일·한 또는 일·미·한의 협력은 중요하다는 것을 인식하고 있다"며 이같이 답했다.



지난 2018년 9월 11일 이낙연 국무총리가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한-일 양자회담에 앞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그는 한국이 "일·한 관계의 근간을 이루는 일·한 청구권협정 위반상태를 방치하는 등 신뢰 관계를 해치는 행위를 계속"하고 있다고 하는 등 징용 판결 등이 한국 측에 의한 국제법 위반 행위라는 기존 인식을 다시 표출했다.

 

한일 관계의 중요성이나 한일 간 대화를 강조한 아베 총리의 발언은 이 총리가 일본을 방문을 앞두고 이 총리와 아베 총리의 회담을 조율하는 가운데 나온 것이라서 양국이 갈등을 풀 실마리를 찾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근래에 한일 관계가 악화한 가운데 아베 총리는 한일 관계의 중요성이나 한일 연대, 한미일 연대에 관한 언급을 좀처럼 하지 않았다.

 

참의원 예산위원회에 함께 출석한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은 내년 도쿄올림픽 경기장에 욱일기를 반입하는 것을 금지해야 한다는 한국 등 국제 사회의 여론에 관해 "(욱일기가) 널리 사용되고 있다", "게시하는 것이 정치적 선전이 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욱일기를 허용한다는 생각에 변화가 없음을 시사했다.

 

한편 이날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도 한일 관계에 대해 "외교당국 간 대화를 계속하는 것이 극히 중요하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스가 장관은 이날 오후 정례 기자회견에서 이날 서울에서 열린 한일 외교당국의 국장급 회의와 관련해 "한일관계가 엄중한 상황에서도 외교당국 간 의사소통을 계속해 가는 것은 극히 중요하다"며 "이번 협의에서도 우리나라(일본)의 일관된 입장에 기초해 한일 간의 다양한 현안에 대해 솔직한 의견교환을 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스가 장관은 이낙연 국무총리와 아베 총리의 회담과 관련해서는 "이낙연 국무총리의 방일 중 일정에 대해서는 한국 측의 요망을 들으면서 조정 중"이라고만 말했다. (취재 보조:데라사키 유카 통신원)



한국 - 일본 수출ㆍ수입 (PG)[권도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