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유족, 팬 조문 받기로…내일까지 신촌 세브란스

연합뉴스 | 입력 10/15/2019 09:55:57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설리, 숨진 채 발견
가수 겸 배우인 설리(본명 최진리·25)가 지난 14일 오후 3시 21분께 경기 성남시 수정구의 한 전원주택에서 숨져 있는 것을 최 씨의 매니저가 발견해 신고했다고 경기 성남수정경찰서가 밝혔다.
매니저는 전날 오후 6시 30분께 최 씨와 마지막 통화를 한 뒤로 연락이 되지 않자 이날 최 씨의 집을 방문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현재까지 다른 범죄 혐의점이 발견되지 않아 최 씨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이다.


오늘 오후 4~9시·내일 정오~오후 9시에 조문 가능

 

모든 장례 절차를 비공개하기로 했던 고(故) 설리(본명 최진리·25) 소속사와 유족 측이 팬들의 조문은 받기로 했다.

 

설리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15일 "유가족 뜻에 따라 늘 아낌없는 응원과 지지를 보내주신 팬들이 따뜻한 인사를 설리에게 보내주실 수 있도록 별도의 조문 장소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팬 조문은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7호에서 이날 오후 4~9시와 16일 정오~오후 9시에 가능하다.

 

앞서 경찰은 전날 오후 3시 21분께 설리 자택인 성남시 수정구 심곡동 한 전원주택 2층에서 설리가 숨져 있는 것을 그의 매니저가 발견해 신고했다고 밝혔다. 현장에서는 유서는 아니지만, 평소 심경을 담은 고인의 메모가 발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