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롱고 카지노서 집까지 쫓아와 강도행각”

라디오코리아 | 입력 09/20/2019 05:58:59 | 수정 09/20/2019 05:58:59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모롱고 카지노에서 돈을 딴 60대 여성이 

집 근처에서 강도피해를 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ABC7 오늘(20일) 보도에 따르면

리버사이드에 거주하는 올해 68살 여성은

카바존에 위치한 모롱고 카지노에서 돈을 딴 뒤

18일 오후 1시 30분쯤 집으로 돌아와 차에서 내렸을 때 

강도 용의자와 맞딱뜨렸다. 

 

피해여성은 용의자가 총으로 위협하며

현금 3천 달러를 비롯해

지갑과 운전면허증 그리고 크레딧카드를  강탈해 갔다고 말했다.

 

이어 피해여성은 용의자가 카지노에서 자신이 돈을 딴 것을 본 뒤 

카지노에서부터 집까지 쫓아와 범행을 저지른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모롱고 카지노 측은

고객들의 안전과 보안을 최우선으로 생각한다면서도

CCTV 확인 결과 용의자나 용의차량 등

사건의 증거가 될 만한 부분은 찾지 못했다고 밝혔다.

 

리버사이드 경찰은 카지노 측이 수사에 협조하고 있다면서

용의자가 피해여성을 카지노에서부터 미행했는지

아니면 당초 여성의 집 근처에 있었는지는 

파악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