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렌데일 위안부 소녀상 ‘또’ 훼손..용의자 공개수배

라디오코리아 | 입력 09/18/2019 05:14:48 | 수정 09/18/2019 05:14:48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글렌데일 위안부 소녀상이 또 훼손된 가운데 

경찰이 용의자를 공개수배하고 나섰다.

 

글렌데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16일 월요일 한 남성이

200 블럭 브랜드 블러바드에 위치한 센트럴파크의 위안부 소녀상에 

검은색 마커로 낙서하며 훼손했다.

 

이 남성은 또 옆에 있던 화분들도 발로 차 넘어뜨렸다.

 

경찰은 범행당시 장면이 담긴 CCTV영상을 공개하고

주민들의 적극적인 제보를 당부했다.

 

경찰이 공개한 영상 속 용의자는

후드티를 입고 후드티의 모자를 쓰고 있다.

 

조사관들은 용의자에 대한 정보를 얻기 위해

분석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 7월 22일에도 위안부 소녀상 훼손 사건이 발생했었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