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시민권 취득 한인 매년 늘어 1만 5천명 넘었다

라디오코리아 | 입력 09/17/2019 14:39:45 | 수정 09/17/2019 14:39:45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2018년 시민권 취득 한인 1만 5922명, 10% 증가

트럼프 시대 2년연속 늘어, 영주권자 불안 반영, 한인파워 신장

 

미국 시민권을 취득하는 한인들이 트럼프 행정부 들어 매년 늘어나면서 지난해 1만 5000명을 넘어섰다

 

미국시민권을 취득한 한인들은 오바마 시절이던 2016년 1만 4259명에서 트럼프 첫해인 2017년에는 1만 4470명으로 소폭 늘어났다가 2018년에는 1만 5922명으로 10% 증가했다

 

트럼프행정부 들어 한인들의 미국영주권 취득은 해마다 줄어들어 2만명 아래로 떨어진 반면 미국시민권 취득은 매년 늘어나 1만 5000명을 돌파했다

 

미국시민권을 취득한 한인들은 2018년 한해 1만 5922명으로 이민통계국이 발표했다

 

이는 트럼프 첫해인 2017년 1만 4470명에서 1452명, 10%나 크게 늘어난 것이다.

 

오바마 마지막해였던 2016년에는 1만 4259명이었기 때문에 2년 연속 증가했다

 

미국에선 영주권을 취득한지 5년이 경과한후에 시민권을 얻어야 투표권이 생기고 투표를 하는지에 따라 한인들의 정치파워를 평가받게 돼 한인들의 미국 시민권 취득 증가는 한인파워 신장으로 간주되고 있다

 

미국내에는 영주권을 취득한지 결혼이민이면 3년, 일반이민의 경우 5년이 지나 시민권을 신청할 자격이 있는 한인들이 17만 내지 20만명이나 있어 한인 정치파워를 더 신장시킬 여력을 지니고 있다.

 

이에비해 한인들의 미국영주권 취득은 트럼프 행정부 들어 2년 연속 감소해 대조를 보였다

 

한인 영주권 취득자들은 오바마 마지막해인 2016년에 2만 1801명에서 트럼프 첫해인 2017년 1만 9194명으로 11.9%나 대폭 감소한데 이어 2018년에는 1만 7549명으로 8.6% 또 줄어 들었다.

 

2018년 한해 전체 미국시민권 취득자들은 76만 1901명으로 반등헸다

 

전체 시민권 취득자들은 오바마 마지막해이자 대선이 있었던 2016년에는 75만 3060명이었다가

트럼프 첫해인 2017년에는 70만 7265명으로 6.1% 감소했으나2018년에는 다시 7.7% 증가한 것이다

 

통상적으로 대선이 있는 해에 투표하기 위해 미국시민권을 취득하는 영주권자들이 큰폭으로 늘어나고 있으나 트럼프 행정부 출범이후에는 영주권자들 마저 불안감을 느끼고 대거 시민권 취득에 몰린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한면택 워싱턴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