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 대한 일본인 "호불호" 세대 차이 커…고령층 "혐한" 많아

연합뉴스 | 입력 09/16/2019 17:18:20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대회 마지막날인 2018년 9월 2일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 시티에 태극기와 일장기가 게양돼 있다.


30세 미만 젊은층 "韓 좋아" 우세…70세 이상 41% "韓 싫어"
"일본인 56%, 한일관계 악화로 경제·문화 교류 영향 우려"

 

한일 관계 악화로 양국 민간 교류까지 영향을 받는 것에 대해 일본인 다수가 우려하고 있으며, 일본 국민의 한국에 대한 '호불호'가 연령대에 따라 뚜렷한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조사됐다.

 

일본 아사히(朝日)신문이 14∼15일 18세 이상 유권자를 상대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한일 관계 악화로 경제나 문화 교류에 영향이 생기는 것을 어느 정도 걱정하느냐는 물음에 응답자의 14%가 '많이 걱정하고 있다'고 답했고 42%가 '어느 정도 걱정하고 있다'고 반응했다.

 

응답자의 절반을 웃도는 56%가 한일 관계 악화로 경제·문화 교류에 영향이 생기는 것을 우려한 셈이다.

 

'별로 걱정하지 않고 있다' 또는 '전혀 걱정하지 않고 있다'고 답한 이들의 비율은 각각 29%, 12%였다.

 

응답자의 다수는 한국에 대한 호불호가 명확하지 않았으나 호감을 느끼는 이들보다는 싫다고 느끼는 이들이 더 많았다.



2002년 5월 31일 서울 상암동 경기장에서 한국과 일본이 공동 주최한 월드컵 개막식이 열리는 가운데 태극기와 일장기가 나란히 펼쳐져 있다.


한국에 대한 감정을 어느 한쪽으로 선택할 수 없다고 답한 이들의 비율은 56%로 응답자의 절반을 넘었다.

 

한국이 좋다는 답변은 13%, 싫다는 응답은 29%를 기록했다.

 

연령대별로 나누면 젊은 층에 호감도가 높았고 고령층에서 혐오 감정이 뚜렷했다.

 

30세 미만 응답자의 경우 한국이 좋다고 반응한 이들(23%)이 싫다고 답한 이들(13%)보다 많았다.

 

여성 응답자의 경우 30대에서도 한국을 좋아하는 이들이 싫어하는 이들보다 많았다.

 

전체 응답자를 기준으로 30세 이상에서는 한국을 싫어하는 이들이 한국을 좋아하는 이들보다 많았다.

 

특히 70세 이상의 경우 41%가 '싫다'고 반응했고 7%만 '좋다'고 답했다.

 

한국을 대하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의 자세에 관해서는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응답자가 48%로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응답자(29%)보다 많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