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볼턴의 북핵 리비아 모델 언급은 큰 실수’

라디오코리아 | 입력 09/11/2019 14:40:04 | 수정 09/11/2019 14:40:04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볼턴 자주 실수 그중 리비아 모델 언급은 큰 실수했다

김정은 “볼턴과 어떤 관계도 엮이지 않으려 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경질된 존 볼턴 전 국가안보보좌관이 북핵과 관련해 ‘리비아 모델’을 언급한 것 은 큰 실수였다고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김정은 국무위원장도 볼턴과는 어떠한 관계도 엮이지 않으려 했다”고 강조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전격 경질한 이유들로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에서 리비아 모델을 언급한 큰 실수를 저질러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엮이기를 원치 않았던 점 등을 공개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1일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볼턴 전 국가안보 보좌관이 김정은에 대해 ‘리비아 모델’을 거론한 것은 큰 실수였다”며 “이는 좋지 않은 발언이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리비아 국가원수 “가다피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느냐”고 반문하며 볼턴 보좌관의 관련 발언으로 대북 협상에서 차질이 빚어졌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볼턴 전 보좌관과 아무 관계도 맺으려 하지 않았다”면서 “그게 바로 볼턴 발언 처럼 말하는게 현명치 않다는 점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대북 강경 슈퍼 매파로 널리 알려진 존 볼턴 전 국가안보보좌관이 특히 북한과의 핵협상에서도

사사건건 제동을 걸다가 전격 경질된 것으로 풀이된다

 

존 볼턴 전 국가안보 보좌관은 지난해 6월 싱가포르 첫 미북정상회담에 앞서 북한을 향해  ‘선 핵 폐기, 후 보상’을 뜻하는 `리비아식 모델’를 거듭 주장해 북한의 강한 반발을 샀다.

 

북한은 무아마르 가다피 리비아 국가원수가 대량살상무기를 모두 포기하겠다는 합의를 하고 실제 일부 핵까지 미국에 넘겼으나 2011년 반정부 시위로 퇴진한 뒤 은신도중 반군에 피살됐기 때문에 리비아식 모델을 언급하는 것 자체에 강한 거부감을 보여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알다시피 볼턴 전 보좌관은 터프가이로 알려져 있다"며 "나는 그와 관계가 좋았지만 그는 내가 중요하게 생각하는 행정부 내 다른 사람들과 잘 지내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볼턴의 후임 국가안보보좌관으로 5명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현재 후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으로는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 특별대표, 브라이언 훅 대이란정책 특별 대표, 더글러스 맥그리거 폭스뉴스 평론가, 리처드 그리넬 주독일대사, 심지어 볼턴의 전임자 였던 H.R.

 

맥매스터 전 보좌관 등 5명이 거론되고 있다 

 

 


한면택 워싱턴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