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렌데일 아르차흐 애비뉴, ‘일방통행+보행자 도로’ 된다

라디오코리아 | 입력 09/11/2019 06:25:04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Studio One Eleven

글렌데일 시의회가 730만 달러를 투입해

‘아르차흐 애비뉴’(Artsakh Ave)를

일방통행 및 보행자 도로로 탈바꿈한다.

 

윌슨과 하버드 애비뉴 사이 아르차흐 애비뉴를 따라

두 블락 구간을 새로운 엔터테인먼트 지구로 재단장한다.

 

아르차흐 애비뉴는 구 ‘메릴랜드 애비뉴’로,

지난해 아르메니아어인 ‘아르차흐’로 변경됐다.

 

기존 양방향 차선 중 한 개를 없애 일방통행으로 바꾸고

남은 공간에 광장을 조성해

벤치, 녹지, 예술품을 설치할 계획이다.

 

이르면 오는 2021년 봄에 완공될 예정이다. 


문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