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육사 생도·日자위대 간부 후보생 교류행사 중단

연합뉴스 | 입력 08/23/2019 17:08:28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도쿄 방위성 청사


NHK "한국 측, 이달말 예정 일 방문 취소 통보"

 

징용 배상 문제를 둘러싼 갈등이 한일 교류 전반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가운데 한국 육군사관학교 생도와 일본 육상자위대 간부학교 후보생 간의 교류에도 제동이 걸렸다.

 

일본 공영 NHK 방송은 이달 중 예정됐던 육상자위대와 한국 육군 간 간부 후보생 교류 행사가 한국 측 제안으로 무산됐다고 24일 보도했다. 

 

육상자위대 간부후보생 학교는 한국 육군사관학교와 신뢰를 키우기 위해 연간 한 차례에 수십명에서 수백명 규모의 후보생·생도 상호방문 행사를 열어 왔다.

 

올해는 이달 말 한국 측이 일본을 방문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한국 측이 최근 생도를 파견하지 않기로 했다고 일본 측에 통보했다고 NHK는 전했다.

 

방위성 관계자는 한국 측이 자세한 이유를 설명하지 않았지만, 양국 간 정치적 대립이 원인일 것이라고 말했다.

 

NHK는 한일 관계 악화 속에서도 자위대와 한국군 사이에는 유학생 및 연구자 교류가 이어졌지만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를 계기로 자위대 내부에서 교류를 꺼리는 움직임이 확산할 것이라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