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똑똑한 인공지능 비서는?…구글 어시스턴트 1위

연합뉴스 | 입력 08/16/2019 16:44:06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인공지능 비서가 탑재된 구글 홈(오른쪽)과 아마존 에코.


루프벤처스 실험…800개 질문 똑같이 던지고 정답률 조사

 

대형 정보기술(IT) 기업이 제공하는 인공지능(AI) 음성비서 서비스 가운데 구글 어시스턴트가 가장 똑똑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미 경제매체 CNBC는 벤처캐피털 루프벤처스가 구글 어시스턴트와 애플 시리, 아마존 알렉사 등 3개 AI 음성비서 서비스를 상대로 IQ(지능지수) 테스트를 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실험에서는 이들 AI에 가장 가까운 커피숍을 묻거나 상품을 주문하고 버스로 목적지를 찾아가는 법을 알려달라고 하는 등 800개의 똑같은 질문을 던진 뒤 AI가 질문을 제대로 이해하고 얼마나 정확하게 답했는지를 측정했다.

 

질문은 위치 문의와 상품 주문, 길 안내(교통편 포함), 정보 제공, 명령 수행(2시에 전화해야 한다고 알려달라 등) 등 모두 5개 범주에 해당하는 것들이다.

 

그 결과 구글 어시스턴트는 800개의 질문을 모두 이해하고 그중 92.9%에 대해 맞는 답변을 내놔 1위에 올랐다.

 

2위는 시리였다. 두 개 질문을 이해하지 못했고 질문의 83.1%에 제대로 답했다. 알렉사는 한 개 질문을 이해하지 못했고 질문의 79.8%에 대해 올바른 답을 제시했다.

 

구글 어시스턴트는 5가지 질문 범주별로 나눠 봤을 때도 가장 정답률이 높았지만 명령 수행 부문에서는 시리에 뒤졌다.

 

또 상품 주문에서도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의 제품인 알렉사가 가장 우수할 것이란 통념과 달리 구글 어시스턴트가 1위였고, 알렉사는 2위, 시리가 3위였다.



구글 어시스턴트, 애플 시리, 아마존 알렉사 등 인공지능 음성비서의 응답 정확도 실험 결과.


이번 실험 결과는 지난해 이 업체가 수행한 같은 실험 결과와도 부합한다.

 

지난해 7월 실험에서 구글 어시스턴트의 정답률은 85.5%, 시리는 78.5%, 알렉사는 61.4%였다.

 

CNBC는 "알렉사의 응답 정확도가 가장 많은 19%포인트가량 향상되는 등 3개 인공지능 비서의 성적이 모두 개선됐다"고 지적했다.

 

루프벤처스는 "지난해의 경향이 상당 부분 그대로 이어졌다"며 "구글은 정보 제공 관련 질문에서 더 좋은 성적을 냈고, 시리는 명령을 가장 잘 수행했다"고 밝혔다.

 

이어 "모든 플랫폼이 짧은 기간에 모든 질문 영역에서 극적인 향상을 보였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