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려진 압력밥솥에 '화들짝'…맨해튼 출근길 대피소동

라디오코리아 | 입력 08/16/2019 09:52:56 | 수정 08/16/2019 09:52:56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뉴욕 맨해튼에서 폭발물로 의심되는 압력밥솥이 잇따라 발견되면서 

시민들이 긴급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동부시간 오늘 아침 7시쯤

맨해튼 남부의 풀턴 지하철역 역사에서

2개의 압력밥솥이 발견됐다.

 

9·11테러 현장인 월드 트레이더센터와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불과 몇 블록 떨어진 곳이다.

신고를 받고 경찰이 즉각 출동했고,

시민들이 긴급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경찰이 일대 교통을 통제하고

일부 지하철 노선의 운행이 중단되면서

극심한 출근길 정체가 빚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AP통신은 "뉴욕시에는 '의심스러운 물건이 있다'는 신고가

하루에도 20여건 들어오지만, 9·11테러 현장과 인접했다는 점 때문에

시민들의 불안을 더욱 키웠다"고 전했다.

1시간여 이후에는, 2마일 가량 떨어진 첼시 지역의

쓰레기더미 옆에서 제조연도와 제조업체, 모델이 동일한

세 번째 압력밥솥이 발견됐다.

이 압력밥솥들은 모두 폭발물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고 경찰은 밝혔다.

감시카메라 영상에는 한 사람이

쇼핑카트에서 압력밥솥을 꺼내 내려놓는 장면이 찍혔다.

 

시민들을 놀라게 하려는 의도였는지,

단순히 밥솥을 버리려는 목적이었는지는

불분명하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압력밥솥은 2013년 4월

보스턴 마라톤 테러 때 테러 도구로 쓰이면서

사람들을 충격에 빠뜨린 바 있다.

당시 마라톤 결승점에서 압력솥을 이용해 만든

폭탄 2개가 터지면서 

3명이 숨지고 260명 이상 부상했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