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아킬레스건' 후쿠시마…한국 정부 "방사능물 적극 대응", 정보공개 요청

라디오코리아 | 입력 08/13/2019 15:58:35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앵커]
일본이 후쿠시마 핵 발전소에 담아 놓은 115만 톤의 방사능 오염수를
바다로 방류할 가능성이 있다는 섬뜩한 우려가 제기되자
한국 정부가  이 문제에 적극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방사능 오염수를 방류한다는 건 그 자체로도 매우 위험한 발상이지만
내년 도쿄 올림픽을 치러야 하는 일본에게는 치부 같은 문제라서
한국 정부에게는 일본을 압박할 또다른 카드로 활용할 수가 있습니다. 

[리포트]
한국 정부는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문제에 대해
적극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정확한 관련 정보를 공유하자는 한국 정부의 지속적인 요청에도
일본측이 미온적으로 나온데 따른 조치입니다.

일단 도쿄전력이 밝힌 후쿠시마 오염수 양만 해도 하루에 170t씩이 쌓여,
지난달 말 기준 총량이 115만t에 달합니다.
외교부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저장고가 내년 8월에는 꽉 찬다며
그 이전에 대책을 내라는 취지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정부는 지난해 8월 일본의 오염수 해양방출 계획에 대한
정보를 처음 입수했고 이후 줄곧 우려를 표명해왔습니다.
지난해 10월 일본 측에 우려와 요청사항을 담은 입장서를 전달했고,
일본이 내년 도쿄올림픽 이전에 오염수 처리 방식을 최종 결정할 것으로 보고 
방류 계획을 폐기하라고 요구한 지난 1월 그린피스의 보고서 발표 이후에도 
투명한 정보 공유와 관련 협의 등을 요구했습니다.

또 정부 간 회의나 다자회의, 양자회의 등
일본 측과 마주할 기회가 있을 때마다 언급했습니다.
하지만 일본은 "아직 검토 중"이라며 "오염수 현황과 처리계획 등은
향후 국제사회에 성실히 설명하겠다"는 입장만 반복한다는 것이 정부 설명입니다.

정부는 필요할 경우 국제기구를 비롯해 피해가 우려되는
태평양 연안국가들과도 긴밀히 협력할 계획입니다.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문제는 그 자체로도 심각한 문제지만,
한국 정부에게는 일본을 압박하는 또 다른 카드이기도 합니다.
다음달 오스트리아에서 열리는 국제원자력기구, IAEA 총회가
첫 압박 무대가 될 전망입니다.

이수정 서울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