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민주 초선 4인방, 트럼프 인종차별에 반격…"이제 탄핵할 때"

연합뉴스 | 입력 07/15/2019 17:46:07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공동 기자회견하는 미국 민주당 여성 초선 하원의원 4인방
왼쪽부터 라시다 틀라입, 일한 오마르, 알렉산드리아 오카시오-코르테스, 아이아나 프레슬리 의원​


공동회견서 "백인우월주의자의 어젠다…인종차별과 외국인혐오의 교과서"
펠로시 "트럼프 규탄 결의안 낼 것"…트럼프 "그들은 사회주의 지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으로부터 노골적인 인종차별 '막말 공격'을 당한 민주당의 여성 초선 하원의원 4인방이 공개 반격에 나섰다.

 

유색 인종인 알렉산드리아 오카시오-코르테스(뉴욕), 라시다 틀라입(미시간), 일한 오마르(미네소타), 아이아나 프레슬리(매사추세츠) 등 이들 4명은 15일(현지시간) 워싱턴DC 의회 의사당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었다.

 

CNN 방송과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회견에서 오마르 의원은 '너희 나라로 돌아가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전날 트윗을 가리켜 "이것은 백인 우월주의자의 어젠다"라며 "이제 그런 것이 백악관 정원까지 이르렀다"고 개탄했다.

 

오마르 의원은 "이 대통령이 우리의 헌법을 더는 비웃지 못하게 해야 할 때"라면서 "우리가 이 대통령을 탄핵해야 할 때가 됐다"고 촉구했다.

 

그는 또 자신이 알카에다를 지지한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에 관한 질문을 받자 "답변을 함으로써 그런 주장을 그럴듯하게 보이도록 만들지 않을 것"이라고 일축했다.

 

틀라입 의원도 트럼프 대통령의 '인종 공격'을 "인종차별과 외국인 혐오에 관한 교과서의 연장"이라고 규정하고 "우리는 국경에서의 비인간적 환경과 관련해 행정부에 책임을 묻는다는 중요한 업무로부터 주의를 분산시키려는 대통령의 혐오적 언행을 허용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프레슬리 의원은 "우리 모두가 (트럼프 대통령의) 미끼를 물지 말 것을 권고한다"며 "미국인들에게 중요한 현안으로부터 우리의 시선을 돌리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회견서 발언하는 일한 오마르 의원과 지켜보는 알렉산드리아 오카시오-코르테스 의원


4인방의 대장 격인 오카시오-코르테스 의원은 "약한 지도자는 정책 토론을 피하기 위해 우리나라에 대한 충성에 의문을 제기한다"고 주장했다.

 

오카시오-코르테스 의원은 "대통령이 뭐라고 말하든 이 나라는 여러분의 것이라고 어린이들에게 말하고 싶다"며 "미국은 모두의 것이지만 오늘날 그런 생각이 도전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당내에서 진보 성향인 4인방과 갈등을 빚었던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도 이번 사태를 맞아 이들을 옹호하며 트럼프 대통령과 각을 세우고 있다.

 

펠로시 의장은 민주당이 "트럼프의 인종차별적 트윗을 규탄하는 결의안을 발의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4인방의 공동 회견이 진행되는 와중에도 실시간으로 트윗을 올리며 이들과 민주당을 계속 조롱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민주당은 4명의 '진보주의자'와 거리를 두려고 노력했지만 이제는 그들을 감쌀 수밖에 없게 됐다"며 "이는 그들이 사회주의, 이스라엘과 미국에 대한 혐오를 지지하고 있다는 의미다. 민주당에 좋지 않다!"라고 적었다.



'미국산 제품 전시회'에서 발언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