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물린 일정, 사이영상 "투톱" 류현진-셔저 맞대결 임박

연합뉴스 | 입력 07/12/2019 09:31:09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역투하는 류현진


15일 나란히 후반기 첫 출격…일정상 27일 맞대결 가능

 

2019시즌 내셔널리그 사이영상을 향한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과 맥스 셔저(35·워싱턴 내셔널스)의 후반기 경쟁이 더욱 불꽃을 튀기게 됐다.



 

현재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경쟁에서 '투톱'을 달리는 류현진과 셔저는 나란히 14일(현지시간) 후반기 첫 스타트를 끊는다.

 

류현진이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방문 3연전에서 3차전 선발로 낙점된 가운데 셔저 역시 같은 날 적지에서 필라델피아 필리스를 상대한다.

 

전반기에는 엇갈렸던 두 선수의 등판 일정이 후반기에는 같아지면서 사이영상 경쟁이 더욱더 흥미롭게 펼쳐질 전망이다.

 

특히 이로 인해 두 선수의 선발 맞대결 가능성이 생겼다. 다저스는 27일부터 워싱턴과 원정 3연전을 치른다.

 

양 팀의 선발 로테이션이 이대로 유지되고 다른 변수가 생기지 않으면 류현진과 셔저는 27일 선발 맞대결을 펼치게 된다.

 

4월 4경기에서 2승 1패를 따낸 류현진은 5월 6경기에서 5승 무패 평균자책점 0.59를 기록하며 내셔널리그 '이달의 투수'로 선정됐다.

 

류현진의 사이영상 수상 가능성이 거론된 것도 이때쯤이다.

 

미국 스포츠전문매체 ESPN, 메이저리그 공식 사이트인 MLB닷컴은 사이영상 예측 순위에서 류현진을 가장 높은 곳에 올려놓았다.



맥스 셔저


하지만 류현진이 6월 들어 아홉수에 걸려 주춤한 사이 셔저가 맹렬한 추격에 나섰다.

 

셔저는 6월에 등판한 6경기에서 모두 승리를 따내는 괴력을 발휘했다. 이 기간 평균자책점은 1.00에 불과했다.

 

셔저는 6월의 투수상을 거머쥐며 단숨에 류현진의 대항마로 떠올랐다.

 

전반기 마지막 등판에서 나란히 승리를 챙긴 두 선수는 각종 투수 기록에서 상위권을 차지하며 후반기 치열한 경쟁을 예고하고 있다.

 

류현진은 전반기에 10승 2패 평균자책점 1.73을 기록했다. 올해 메이저리그에서 규정 이닝을 채우고 1점대 평균자책점을 유지한 투수는 류현진뿐이다.

 

다승에서도 내셔널리그 공동 1위에 올랐고, 이닝당 출루 허용(0.91), 삼진/볼넷 비율(9.90)도 1위를 차지했다.

 

셔저는 탈삼진 181개로 메이저리그 전체 1위다. 투구 이닝에서도 129⅓이닝(메이저리그 전체 2위)으로 류현진(109이닝)에게 크게 앞선다.

 

인지도 면에서도 셔저가 한 수 위다. 셔저는 2013년 디트로이트 타이거스 시절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을 받았다.

 

이후 워싱턴에서 2016년과 2017년 2년 연속으로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수상자가 됐다.

 

표면적인 성적에서는 류현진이 압도적임에도 사이영상 이탈표가 급속하게 늘어난 데에는 인지도의 영향을 무시하기 어렵다.

 

ESPN은 "지금 당장은 류현진이지만 시즌이 다 끝난 후에는 알 수 없다"면서 "류현진이 후반기에 조금만 어려운 시기를 겪더라도 격차는 크게 벌어질 것"이라고 예측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