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日, 북한 뿐 아니라 이란에도 대량살상무기 물자 밀수출"

라디오코리아 | 입력 07/12/2019 07:53:55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앵커>

일본 정부는 수출 규제 명목으로 한국이 이른바 전략물자를

제대로 관리하지 못했기 때문이라는 핑계를 대고 있는데요.

하지만 정작 일본 측이 북한에 전략물자를 밀수출했다는 사실이 폭로된 데 이어,

북한뿐 아니라 이란 등에도 대량살상무기로 전용이 가능한 전략물자를

일본이 몰래 빼돌렸다는 자료가 추가로 공개됐습니다.

 

<리포트>

일본의 대북 전략물자 밀수출 내역을 공개했던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이

추가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이번에는 일본이 이란과 중국 등 친북 국가에

대량살상무기 생산에 쓰일 수 있는 물자를 불법 수출했다는 내용입니다.

 

지난 2016년에는 대량 살상무기 개발에 이용될 수 있는

진동 시험장치의 제어 프로그램이 중국 등에 팔려갔고,

재작년에는 핵무기 개발에 이용될 수 있는 진공 흡입 가압 유도로가

이란 등에 넘겨졌습니다.

 

정치권도 경제 규제에 대한 대응책을 고심하고 있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반도체 관련 업체를 직접 찾았습니다.

연 1조 원 규모의 투자를 약속하며 기업 다독이기에 나섰지만,

업체 대표들은 일본의 규제뿐만 아니라

현 정부가 추진하는 52시간 근로제 도입이나 각종 규제에 대해 불만을 토로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외교적 해결을 거듭 강조하면서

정부와 여당의 재정 투입 방침에 대해 일침을 가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문희상 국회의장은 국회 차원의 해결 노력으로

한일 의회외교포럼이 중심이 된 방일단을 이달 말쯤 구성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수정 서울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