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가주에서는 이민급습, 체포추방작전 이미 시작됐다”

라디오코리아 | 입력 07/12/2019 05:59:02 | 수정 07/12/2019 05:59:02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연방 이민세관단속국 ICE 불법체류자 체포추방작전이

오는 14일 일요일 펼쳐질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남가주에서는 이미 작전이 시작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로컬방송 ABC7은 오늘(12일)

한 이민법률회사 직원의 말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청소년 추방 유예 프로그램 DACA 수혜자로,

일시적으로 추방이 유예되고 워크퍼밋도 받아

한 이법법률회사에서 일하고 있는 불법체류 여성 칼라 산체스는

남가주에서는 이미 조용한 이민급습이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산체스는 이미 지난 8일  월요일부터

남가주에서는 이민급습이 이뤄졌으며

다음날인 9일 화요일부터 고객들의 문의 등

관련 전화를 받았다고 전했다.

 

한 CCTV에는 ICE 요원 최소15명이

남가주 한 가정집을 급습한 장면이 담기기도 했다.

 

산체스는 이에 따라 불법체류자들의 불안과 공포가 

점차 커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