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은 따뜻한 편지, 좋은 일 일어날 것’

라디오코리아 | 입력 06/11/2019 13:58:03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김정은의 따뜻한 편지 받았다…좋은 일 있을 것"

미북 물밑접촉, 협상재개 3차 정상회담 모색 시사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의 따뜻한 편지를 받았으며 좋은 일이 일어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6.12 첫 미북정상회담 1주년에 맞춰 매우 긍정적인 상황을 공개 언급해 비핵화 협상이 재개되고 3차 미북 정상회담도 가능해지고 있다는 청신호가 켜지고 있다

 

미국과 북한이 6.12 첫 정상회담 1주년에 맞춰 비핵화 협상 재개와 3차 미북 정상회담 개최까지 가시화 시키고 있는 것으로 보여 주목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아름다운(beautiful) 친서, 매우 따듯하고 멋진 편지 를 받았다"며 “북한과 좋은 일이 일어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김정은 위원장으로부터 아름다운 편지들을 받아왔는데 어제 것은 매우 따뜻하고 매우 멋진'(very warm, very nice) 편지였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우리관계는 매우 좋기 때문에 무언가 좋은 일이 일어날 것으로 생각한다”고 기대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3차 미북정상회담이 가능하느냐는 물음에 "가능하다”며 “김정은 위원장은 나에게 한 약속을 지켜왔으며 북한은 장거리 미사일도 발사하지 않았고 지하 핵실험도 하지 않았다"면서 “이는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월스트리트 저널이 하루전날 “김정은 위원장의 형 김정남이 CIA 정보원이었다”고 보도 한데 대해 “그의 형과 CIA 관계에 대한 보도를 봤으나 나의 주관아래선 그런 일이 결코 없을 것이라고

김 위원장에게 말하고 싶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친서를 공개하고 그의 약속이행을 거듭 강조하며 좋은 일이 있을 것이라고 언급한 것은 미북 양측이 그동안 물밑접촉을 벌여 비핵화 협상을 재개시키고 3차 미북 정상 회담도 가능해지고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와관련,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3차 미북 정상회담 개최도 가능하다고 밝혔다.

 

볼턴 보좌관은 이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주최한 비즈니스 포럼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이 세번째 정상회담도 가질수 있다"며 "다만 열쇠는 김 위원장이 쥐고 있다"고 말했다.

 

볼턴 보좌관은 이어 "우리는 준비가 돼 있다"면서 “북한이 언제든지 일정을 잡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면택 워싱턴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