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저소득층 아파트 50만 유닛 이상 ‘태부족’

라디오코리아 | 입력 05/22/2019 17:06:21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앵커멘트]

 

LA지역의 저소득층 아파트가 여전히

50만 유닛 이상 부족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중산층 주민들 마저

고공행진 중인 주거비를 감당할 수 없는 상황에서

저소득층 하우징을 지원하는

연방과 주 정부 기금도 대폭 줄었기 때문입니다.

 

문지혜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LA가 수년째 저소득층 아파트 부족 문제를 겪고있습니다.

 

캘리포니아 하우징 파트너십과 남가주 비영리주택연합이

최근 발표한 연례 보고서에 따르면

LA는 저소득층 아파트가 50만 유닛 이상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LA지역 저소득층 입주자들의 수요를 맞추려면

51만 6천 946유닛이 더 필요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지난해 기준 56만 8천 255유닛보다는 감소했지만,

여전히 많은 수치입니다.

 

이에 더해 연방 세금공제 혜택을 통해

건설·유지되는 저소득층 아파트 수는

지난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무려 31%나 떨어졌습니다.

 

LA카운티의 최저임금이 인상되면서

자격요건을 충족하는 빈곤층과 극빈곤층 주민들이 줄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그보다 훨씬 높은 생활비가

상당수의 저소득층 주민들을 퇴거 위기에 몰아넣고있습니다.

 

UC버클리 연구진이 온라인 거래 사이트

‘크레이그리스트’(Craigslist)의 광고들을 분석한 결과,

LA지역 아파트 렌트비 중간값은 월 2천 5백달러에 달했습니다.

 

이는 시간당 13달러 25센트의 최저임금을 받는 풀타임 직원이

한달 동안 벌 수 있는 월급 2천 297달러를 초과한 금액입니다.

 

게다가 저소득층 입주자의 과반은

소득의 30% 이상을 렌트비로 지불하고있었습니다.

 

연구진은 금융위기 이후 저소득층 하우징 건설을 위한

연방, 주 정부 차원의 기금이 대폭 삭감됐다는 점에 주목했습니다.

 

실제로 LA카운티는 2008년 당시

연방, 주 정부 그랜트로 7억 달러 이상을 받았지만,

지난해에는 2억 천만 달러에 불과했습니다.

 

경제전문가들은 새로운 자금줄을 찾고

렌트 컨트롤,

그리고 부당하게 퇴거 명령을 받은 입주자에 대한 법률 서비스 제공 등

세입자 보호 정책이 시행돼야한다고 조언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뉴스 문지혜입니다. 


문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