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페이스북 해체, 면밀히 검토해볼 문제"

연합뉴스 | 입력 05/14/2019 15:46:34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13일 뉴햄프셔주 맨체스터에서 연설하는 조 바이든 전 부통령[로이터=연합뉴스]​


AP "민주당 대선 경선서 페북이 주요 논쟁거리"

 

2020 미국 대선에서 민주당 선두 주자로 부상한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시장 독점' 논란에 휩싸인 페이스북 해체에 무게를 싣는 의견을 내놨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13일(현지시간)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페이스북 등의 실리콘밸리 거대 정보통신(IT)기업들의 해체를 "면밀히 검토해 봐야 하는 문제"라고 말했다.

 

바이든은 민주당 대선 주자 중 거대 기술 기업 해체에 가장 큰 목소리를 내는 엘리자베스 워런(매사추세츠) 상원의원이 "아주 설득력 있는 주장을 했다"고 추켜세웠다.

 

워런 의원은 최근 페이스북을 비롯한 거대 IT기업들이 시장경쟁에 역행해 궁극적으로 소비자들의 권익을 해친다며 해체를 주장하고 이를 위한 입법 추진을 자신의 대선 어젠다로 설정한 바 있다.

 

다만 바이든은 페이스북 해체 문제에 대해 최종적인 결단을 내리는 것은 "성급하다"며 워런 의원의 주장을 전적으로 수용하지는 않았다.

 

그러면서 페이스북의 해체와는 상관없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다양한 업계에서 반독점법을 철저히 적용하지 않고 있다며 비판을 가하기도 했다. 

 



13일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에서에서 열린 행사에 참석한 엘리자베스 워런 매사추세츠 상원의원

[AP=연합뉴스 자료사진

 

 

AP는 최근 페이스북에 대한 민주당 대선주자들의 이런 발언들은 당내 대선후보 경선에서 이 기업이 주요 논쟁거리로 떠오르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풀이했다.

 

앞서 지난 12일 민주당 대선주자인 카말라 해리스(캘리포니아) 상원의원은 CNN방송에 페이스북이 기본적으로 공공재라며 이를 '개조'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반면 같은 당 대선주자인 코리 부커(뉴저지) 상원의원은 ABC방송에서 이런 종류의 압박은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적들'에게 가하는 것과 그다지 다르지 않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전 세계 27억명이 사용하는 최대 소셜미디어인 페이스북은 독점 횡포와 개인정보 유출 논란뿐 아니라, 비공익적 허위정보·극단적 메시지 전파 도구로 악용되고 있다는 비판에 직면해 있다.

 

지난 9일에는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와 함께 페이스북을 만든 공동 창업자 크리스 휴즈(35)가 "소셜미디어 영역에서 모든 경쟁 기업을 사라지게 하는 독점기업"이라며 페이스북 해체를 주장하는 기고문을 뉴욕타임스에 싣기도 했다. 

 



깨진 휴대전화 유리 너머로 보이는 페이스북 로고[AFP=연합뉴스 자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