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손 지역 데이케어서 7개월 영아 숨져 ..조사 착수

라디오코리아 | 입력 04/25/2019 06:12:15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호손 지역의 한 데이케어에서 영아가 숨져

경찰이 조사에 착수했다.

 

호손 경찰에 따르면 어제(24일) 오후  5시 30분쯤

2300 블럭 116가에 위치한 데이케어에서

생후 7개월된 아기가 숨을 쉬지 않는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LA소방대원들이 데이케어에 도착했을 때

영아는 이미 숨진 뒤였다.

 

해당 데이케어는 면허증을 발급받고

정식으로 운영돼온 것으로 확인됐다.

 

LA카운티 검시소는 정확한 사인을 규명할 예정이다.

 

경찰은 이와 관련해 조사에 착수했지만 

그 누구도 체포되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