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가주 일대 또 폭풍.. “내일부터 주말까지 비”

라디오코리아 | 입력 02/12/2019 11:57:15 | 수정 02/12/2019 11:57:15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내일(13일) 아침부터 남가주 일대

또 다시 겨울 폭풍이 상륙하면서

산사태, 홍수 위험이 커지고있다.

 

국립기상대는 내일(13일)과 오는 14일 밤 사이에

해안과 밸리 지역은 1~2인치,

산간은 2~4인치의 강우량을 기록할 것으로 예보했다.

 

중태평양에서 형성된 폭풍이

알래스카만에서 찬 기류와 만나 세력을 키우면서

주말내내 기온이 뚝 떨어지고 비가 쏟아질 전망이다.

 

특히 토요일인 오는 16일에 폭우가 예상된다고

기상학자들은 밝혔다.

 

최근 남가주에 이어진 폭풍으로

LA다운타운은 지난해 10월 1일부터 현재까지

총 13.29 인치의 강수량을 기록했다.

 

이는 1년 전 같은 기간 1.89인치보다 훨씬 많은 양이다. 


문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