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의회 "셧다운 종료후 공무원 급여 소급지급" 법안 통과

연합뉴스 | 입력 01/11/2019 17:02:54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셧다운 반대' 시위 나선 美연방 공무원들
국경장벽 예산 문제로 촉발된 미국 연방정부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 사태가 20일째를 맞은 10일(현지시간) 연방정부 공무원들이 워싱턴DC 연방의사당 앞에서 셧다운 반대 시위를 벌이고 있다. 


내무부·환경보호청 예산법안 하원 통과했지만 상원 표결 어려울듯

 

 

국경장벽 예산 문제에서 비롯된 미국 연방정부의 일시적 업무정지(셧다운)와 관련, 미 의회가 셧다운 종료 후 연방 공무원에게 급여를 소급해 지급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고 AP통신 등 외신이 11일(현지시간) 전했다.

 

외신에 따르면 하원은 셧다운이 끝난 후 이 기간에 급여를 받지 못한 연방 공무원이 소급해서 임금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법안을 승인했다. 상원에서는 전날 이 법안이 만장일치로 통과됐다.

 

법안은 연방정부가 운영을 재개하면 최대한 빨리 공무원들에게 급여를 주도록 규정했다. 의회를 통과한 법안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넘어가 서명하는 절차를 남겨놓게 됐다고 외신은 전했다.

 

미국-멕시코 국경장벽 건설 예산을 둘러싼 정치권 갈등으로 지난달 22일 시작된 셧다운은 이날 21일째로 접어들어 빌 클린턴 행정부 시절의 역대 최장 기록(21일)과 같은 기록을 세웠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과 민주당 지도부 협상이 결렬되는 등 사태 해결을 위한 접점을 찾지 못해 셧다운은 최장 기록을 깨고 장기화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하원은 또 연방정부 부처·기관 가운데 내무부와 환경보호청(EPA)의 운영을 재개하기 위해 자금을 지원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다만 공화당의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는 이 법안을 상원에서 표결에 부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해 정부 운영이 재개될 전망은 보이지 않는다고 로이터는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