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 발표한 베이조스, 폭스TV 전 앵커와 불륜설

라디오코리아 | 입력 01/10/2019 10:08:45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제프와 매켄지(왼쪽), 산체스와 제프.

연예매체들이 결혼 25년 만에 이혼을 발표한 제프 베이조스(54)

아마존 최고경영자(CEO)의 불륜설을 잇달아 보도했다.

 

생활연예매체 '피플'은 베이조스가

부인 매켄지(48)와 이혼을 선언하기 며칠 전인 지난 6일

2019 골든글로브 파티에서

로런 산체스(49)라는 여성과 함께 있는 모습이 포착됐으며,

베이조스가 매우 기분이 좋은 상태였다고 오늘(10일) 보도했다.

 

골든글로브 파티는 베벌리힐튼 호텔에서 열렸다.

 

헐리웃의 한 소식통은 피플에 "베이조스는 완전히 다른 사람처럼 보였다.

완벽하게 바뀐 사람 같았다. 일요일 밤에 봤을 때 그는

평소보다 훨씬 활기차 보였다"라고 말했다.

 

베이조스와 함께 있었던 산체스는 폭스 TV 전 앵커 출신으로

헐리웃의 거물인 패트릭 화이트셀의 부인이다.

 

베이조스 부부와 산체스 부부는 모두 시애틀에 살고있어

몇 년간 서로 친하게 지냈던 것으로 알려졌다.

 

산체스와 화이트셀 부부는 2005년 결혼해 슬하에 어린 자녀 둘을 두고있다.

 

둘은 지난해 가을 갈라섰다고 뉴욕포스트가 전했다.

 

즉 베이조스가 아내 매켄지와 별거하는 기간에

역시 별거 상태인 산체스와 교제해왔다는 것이다.

 

연예매체 '레이더 온라인'은 베이조스가 술잔을 들고

산체스 옆에 바짝 붙어 서 있는 사진을 올렸다.

 

베이조스는 왼손 약지에 웨딩링으로 추정되는 반지를 끼고 있었는데

그 정체가 궁금하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또 다른 매체 '내셔널 인콰이어러'는 베이조스와 산체스가

지난 8개월간 5개 주에서 함께 있는 모습이 목격됐다고 전했다.

 

내셔널 인콰이어러는 베이조스와 산체스가

경비행기, 리무진, 헬리콥터, 5성급 호텔 휴양지 등에서

같이 있는 모습을 포착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베이조스는 어제(9일) 트위터를 통해

"우리는 오랜 기간 애정 어린 탐색과

시험적인 별거 끝에 이혼하기로 결정했다.

우리는 친구로서 공유된 삶을 계속할 것"이라며

부인 매켄지 베이조스와의 이혼을 발표했다.

 

제프와 매켄지에게는 4명의 자녀가 있다.

 

베이조스는 자산이 천372억 달러에 달하는 세계 최고 부호로 꼽힌다.

 

베이조스의 재산을 절반으로 분할한다고 가정할 경우

매켄지는 로레알 창업자의 손녀딸

프랑수아즈 베탕쿠르-메이예로(456억 달러)를 제치고

세계 최고 여성 부호가 된다. 


문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