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 2천 억달러 중국산 관세부과 진행해라

라디오코리아 | 입력 09/14/2018 14:11:45 | 수정 09/14/2018 14:11:45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천억 달러 이상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 부과를 진행하라고 보좌진에 지시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오늘(14일) 보도했다.

블룸버그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과의 무역전쟁을 해결하기 위한

스티브 므누신 재무장관의 협상 재개 시도가

이뤄지는 가운데 이같이 지시했다고 복수의 관계자를 인용해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므누신 재무장관과

윌버 로스 상무장관,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무역대표부 등과

만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 부과 문제를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새로운 관세가 미중 협상에 미칠 영향을 우려하느냐는 질문에

'아니다'라고 대답했다고 관계자들은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 관세 부과에 대한 의견수렴 기간이 종료됨에 따라

곧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주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 부과 준비를 장전 완료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울러 2천670억 달러 규모 제품에 대한

추가 관세 부과를 검토하고 있다고 위협했다.

미국과 중국은 지난 7월 상대국 수입품 340억 달러어치에

25%의 고율 관세를 부과하며 무역전쟁을 시작했고.

 

지난달 160억 달러어치 수입품에 또

 

25%의 관세를 부과하는 2차 공격을 주고받은 바 있다. 


이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