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전기충격 안 거친 양고기 사우디 수출 논란

연합뉴스 | 입력 08/21/2018 09:37:47 | 수정 08/21/2018 09:37:47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영국에서 전기충격을 거치지 않고 도살하는 양고기를 사우디아라비아에 수출하는 문제를 둘러싸고 논란이 일고 있다.

 

영국 의회 중진 의원들과 동물보호단체들은 정부가 전기충격 등을 가하지 않고 도살하는 양고기를 사우디에 수출하기로 한 것은 동물복지에 역행하는 것이라고 반발하고 나섰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20일(현지시간) 전했다.

 

특히 이런 결정이 향후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확정 이후 무역 거래에 있어 더 낮은 기준을 적용하려는 정부의 의도에서 비롯됐다고 비난했다.

 

영국은 향후 5년간 모두 2천500만 파운드(358억5천950만원 상당) 어치의 양고기를 사우디에 수출하기로 했다고 지난 2일 발표했다.

 

발표 당시 정부가 양 도살 시 전기충격 방식을 거치도록 할지 명확히 설명하지 않았다는 게 정치권의 주장이다.

 

영국의학저널(BMJ)의 '벳 리코드'(Vet Record) 보도에 따르면 영국 정부는 전기충격 등을 거친 도살을 금하고 있는 할랄모니터링위원회(HMC) 승인을 받아 양고기 수출을 결정했다.

 

자유민주당 식품 담당 대변인 팀 패런은 "정부가 충분한 고려 없이 양고기 수출과 같은 중요한 현안을 일방적으로 발표한 것은 극도로 부주의한 처사"라며 "브렉시트 이후 영국이 새로운 무역 파트너로부터 통상 압력을 받게 될 것이며, 이 경우 동물복지에 관한 한 더 낮은 기준을 적용해 육류 수출을 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현행 유럽연합(EU) 및 영국 관련 법에 따르면 모든 동물은 전기충격 등을 거쳐 도살된다.

 

동물이라지만 고통을 느끼지 않도록 하기 위한 것이다.

 

다만 EU 역내 특정 종교 커뮤니티에 제공되는 경우에는 전기충격을 거치지 않고 도살할 수 있다.

 

의원들과 동물보호단체는 영국 정부가 이런 예외조항을 역이용했다고 비난했다.

 

노동당 소속 케리 매카시 의원은 "전기충격 예외조항은 EU 역내에만 적용되는 것이지 해외에는 적용되는 게 아니다"고 지적했다.

 

호주에 본부를 둔 비정부기구인 세계동물보호(WAP) 영국지부 매니저 이안 우드허스트는 "영국 정부의 이번 결정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영국은 아직 EU 회원국"이라고 말했다.

 

영국동물학대방지협회(RSPCA) 대표 마크 쿠퍼는 "영국의 경우 할랄 육류의 84%는 도살 전 전기충격 등 과정을 거친다"며 "이 과정을 거치지 않은 동물들은 심각한 고통을 겪게 되는 만큼 영국 정부의 이런 결정은 실망스러운 것"이라고 지적했다.


 

영국 의회의사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