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계정 정보 노린 악성코드 '주의보'

연합뉴스 | 입력 08/21/2018 09:30:19 | 수정 08/21/2018 09:30:19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PC 웹브라우저서 정보 탈취…"출처 불분명 URL 실행 자제해야"
 

페이스북 계정정보를 노린 악성코드가 발견돼 이용자의 주의가 요구된다.

 

21일 안랩[053800]에 따르면 이 악성코드는 해외에서 발견됐지만, 국내에서도 해외 페이스북 사용자와 소통하는 경우가 많아 주의가 필요하다.

 

일단 사용자 PC가 악성코드에 감염되면 '구성을 위한 파일을 찾을 수 없다. 응용프로그램을 재설치하라'는 가짜 알림창이 화면에 뜬다. 그와 동시에 PC 내에서 사용자 몰래 악성 행위를 수행한다.

 

해당 악성코드는 사용자 PC에서 사용하는 모든 종류의 웹 브라우저 프로그램을 탐색해 웹사이트 계정 데이터베이스를 수집한다. 아울러 사용자 PC에 존재하는 페이스북 인증 정보를 확인해 페이스북 계정정보를 탈취한다. 또 IP 정보 등 사용자 PC의 시스템 정보를 해커가 조종하는 C&C(Command & Control) 서버로 전송한다.

 

PC에 악성코드 분석 환경이 구축돼 있으면 악성 행위를 종료한다. 이는 악성코드 분석과 탐지를 피하기 위한 목적으로 추정된다고 안랩은 전했다.

 

안랩은 피해를 줄이려면 ▲ 소셜미디어(SNS)에서 공유되는 출처 불분명 URL 링크 실행 자제 ▲ OS(운영체제) 및 인터넷 브라우저, 오피스 SW 등 프로그램에 최신 보안 패치 적용 ▲ 백신 최신버전 유지 및 실시간 감시 기능 실행 등을 당부했다.

 

안랩 박태환 ASEC대응팀장은 "공격자가 탈취한 계정을 이용해 해당 계정의 온라인 지인에게 악성 URL을 공유하거나 지인을 사칭해 금전을 요구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