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6억원 상당 북한석탄 등 한국에 불법 반입

라디오코리아 | 입력 08/10/2018 04:55:03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수십억원 상당의 북한산 석탄·선철이

원산지증명서를 위조하는 수법으로

한국에 불법 반입된 것으로 확인됐다.

일부 수입업체는 북한산 무연성형탄을 들여오면서

원산지증명서 제출이 필요없는

세미코크스로 신고하는 꼼수를 부린 사실도 드러났다.

 

관세청은 오늘 정부대전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국내 반입이 금지된 북한산 석탄 등을 불법으로 들여온 혐의로

수입업자 3명과 이들이 운영하는 3개 법인을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관세청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해 4월부터 10월까지 7회에 걸쳐

총 66억원 상당의 북한산 석탄·선철

3만5천38t을 국내로 불법 반입했다.

이들은 북한산 석탄을 러시아 소재 항구에서 다른 배로 환적한 뒤

원산지를 러시아로 속이는 수법으로 국내 반입한 것으로 드러났다.

3개 법인 중 2개 법인은 북한산 무연성형탄을

같은 방식으로 국내로 들여오면서

원산지 증명서 제출이 필요없는 세미코크스로 신고해

단속을 피한 것으로 조사됐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