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심위, 태블릿PC 보도한 JTBC에 '문제없음' 의결

연합뉴스 | 입력 07/12/2018 09:30:45 | 수정 07/12/2018 09:30:45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비선 실세' 최순실 태블릿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이하 방심위)는 12일 '비선 실세' 최순실씨와 관련한 JTBC의 '태블릿 PC 보도'에 "문제가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방심위는 이날 열린 방송소위에서 "JTBC 뉴스룸(2016년 10월 30일, 2017년 10월 9일·11월 27일)이 내보낸 최순실씨의 태블릿PC 관련 보도가 사실과 다른 내용을 전달하지 않았다"는 결론을 내고, 다수 의견으로 '문제없음'을 의결했다.

 

다만 뉴스룸의 2016년 10월 26일 보도와 'JTBC NEWS 아침&'의 2016년 10월 27일 보도에 대해서는 태블릿 PC 입수 경위 등 취재 전반에 대해 방송사의 의견을 듣기로 했다.

 

한편 전광삼 상임위원은 이날 방송소위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방심위의 지난 9일 TV조선 법정제재와 관련해 "언론보도와 관계된 방송소위에 참석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방심위는 TV조선이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취재를 위해 방북할 외신 취재진에 북한이 고가의 취재비를 요구했다"고 보도한 데 대해 지난 9일 법정제재인 '주의'를 의결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