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파존스 창립자 슈내터, 'N-워드' 사용 파문 이사회 의장 사임

라디오코리아 | 입력 07/12/2018 05:33:54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피자체인 파파존스 창립자인 존 슈내터가 어제(11일)

인종차별 발언으로 이 회사 이사회 의장직에서 사임했다.

미 프로풋볼 NFL 선수들의 무릎꿇기 퍼포먼스를 비판했다가

논란이 커지자 최고경영자(CEO)직에서 물러난 지 7개월여 만이다.

포브스는 슈내터 의장이

지난 5월 파파존스와 마케팅회사 '론드리 서비스'와의 전화회의에서

'N-워드'를 사용했다고 보도했다.

포브스에 따르면 당시 슈내터 의장은

자신의 언론대응 기법을 논의하기 위해 열린 전화회의에서

"온라인의 인종차별단체들과 어떻게 거리를 둘 것인가"라는 질문을 받았다.

 

여기서 슈내터 의장의 대답은

자신의 작년 말 NFL 관련 발언이

대단치 않은 것이었다는 해명에 맞춰졌다.

 

이어 "KFC를 창업한 커넬 샌더스도

흑인들을 N-워드라고 불렀다"면서

그런데도 샌더스는 대중의 비난을 받지 않았다고 불평하듯 말했다.

슈내터 의장은 또 자신이 어린 시절을 보낸 인디애나 주에서는

당시 사람들이 흑인을 트럭에 매달아

죽을 때까지 끌고 가기도 했다고 말했다.

한 관계자는 슈내터 의장이 인종차별에 대한 반감을

강조하려고 이렇게 말한 것으로 보이지만,

회의 참석자 다수는 이를 모욕적으로 받아들였다고 전했다.

슈내터는 포브스의 보도 후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하지만 사과에도 불구하고

파파존스의 주가가 하락하는 등 상황이 심상치 않게 돌아가자

슈내터는 현직에서 물러나기로 결정했다.

 

올해 1월1일자로 CEO에서 물러난 후

슈내터는 이사회 의장직만 유지하고 있었다.

그러나 작년 11월

경찰의 소수인종 차별에 대한 항의표시로 시작된

NFL선수들의 국민의례 거부, 이른바 무릎꿇기 퍼포먼스가

파파존스의 매출에 악영향을 미쳤다는 취지로 발언했다가 파문이 일자

CEO를 그만뒀다.

파파존스는 앞으로 수주일 안에 새 의장을 선임하겠다고 밝혔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