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주한美사령관에 에이브럼스 육군 대장 유력

연합뉴스 | 입력 05/16/2018 17:14:09 | 수정 05/16/2018 17:14:09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로버트 에이브럼스 미 육군 전력사령부 사령관 [위키피디아 제공]

 

 

로버트 에이브럼스(57·대장) 육군 전력사령부 사령관이 차기 주한미군사령관에 유력한 것으로 16일(현지시간) 알려졌다.

 

워싱턴의 안보 소식통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에이브럼스 사령관이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사령관 겸 한미연합사령관 후임에 지명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안다"며 "가장 유력하다"고 말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의 부임 시기는 상원 인준 등을 거쳐 오는 8월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 소식통은 "현직과 후임 사령관이 8월에 개최되는 한미 연합 군사훈련인 을지프리덤가디언(UFG)에 함께 참가해서 인수인계를 하는 것이 통상적인 관행이었다"고 설명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한국전 당시 미 1군단과 9군단에서 참모장교로 근무한 부친 크레이튼 에이브럼스 전 육군참모총장의 3남이다. 그의 큰형과 작은형도 각각 육군 준장과 대장으로 예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