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참사 4주기…돌아오지 않는 기다림의 바다

라디오코리아 | 입력 04/16/2018 05:12:38 | 수정 04/16/2018 05:12:38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앵커>

4월 16일 오늘은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지 4년째 되는 날입니다.

4주기를 맞아 오늘 전국에는 노란색 추모 물결이 가득했고

저마다 사연을 간직한 304명의 희생자들을 잊지 않고 기억하겠다는 다짐도 이어졌습니다.

세월호의 아픔이 묻어있는 목포 신항에서는 현재 인양한 세월호를

똑바로 세우기 위한 작업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리포트>

당초 다음 달 말로 예정됐던 세월호 직립 작업이 보름 정도 앞당겨졌다는 소식이

오늘 들어왔습니다.

 

진도 팽목항은 4년의 긴 시간에도 그날의 상처와 기다림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세월호가 갔던 제주로 가는 그 뱃길에는 다른 여객선들이 다니고 있고,

하늘에서는 작은 점 하나, 노란색 부표만 덩그러니 남아,

4년 전의 그 바다임을 알려줍니다.

 

당시 승선자는 476명, 이 중 172명이 구조됐고 304명은 돌아오지 못했습니다.

네 번째 봄을 맞았지만 아직도 5명을 찾지 못한 기다림의 바다입니다.

침몰해역을 마주 보고 있는 동거차도, 산 위에는 유가족이 머물렀던

천막들이 남았습니다.

기약 없는 인양작업에 애가 탔던 부모의 마음처럼, 찢겨 있습니다.

 

희생자를 추모하는 길, '팽목바람길'이 열린 항구에는

지난 주말부터 추모객들이 찾아왔습니다.

하나하나 아픔을 담은 노란 리본들이 꽃잎처럼 나부끼고,

아이 손을 꼭 잡은 엄마는 잊어서는 안 된다고 속삭입니다.

휴가를 내고 서울에서 왔다는 젊은 직장인은 정부와 정치, 또 언론의 잘못을 묻습니다.

 

 


이수정 서울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