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질 논란' 조현민, 해외서 언제 들어오나…"곧 귀국할 듯"

연합뉴스 | 입력 04/13/2018 16:46:06 | 수정 04/13/2018 16:46:06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물뿌리기 갑질' 논란

 

 

검찰 피고발·경찰 내사 등 '압박 가중'…장기 잠행시 '여론 악화' 부담
  

광고대행사 직원을 상대로 한 '갑질 논란'을 야기한 후 해외에 체류 중인 조현민(35) 대한항공 전무가 검찰에 고발되고 경찰 내사 대상에 오르면서 언제 귀국할지 관심이 쏠린다.

 

대한항공은 조 전무의 귀국이 늦어질 경우 자칫 여론이 더 악화할 것으로 보고 조속한 귀국을 권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14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조 전무는 지난 12일 오전 휴가를 내고 해외로 출국했다. 이번 갑질 논란이 본격화하기 전이었다.

 

그는 출국 당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기내에서 촬영한 사진을 올렸다. 사진과 함께 '#나를 찾지마', '#휴가갑니다', '#클민핸행복여행중' 등 해시태그를 달았다.


 

 

'물벼락 갑질 논란' 조현민, 휴가 내고 해외로

광고대행사 직원을 향해 물컵을 던져 '갑질 논란'을 일으킨 조현민(35) 대한항공 광고담당 전무가 휴가를 낸 것으로 13일 확인됐다. 사진은 휴가를 알린 인스타그램. 

 

대한항공 관계자는 "원래 계획된 휴가를 사용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조 전무의 행선지는 아직 정확히 알려지지 않고 있으나 검찰 고발과 경찰 내사로 인해 귀국을 마냥 늦추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지난 13일 "업무상 지위에 관한 '갑질' 행위에 대해서는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엄정히 수사할 것"이라며 조 전무에 대한 내사 착수를 공식화했다.

 

내사는 정식 수사에 앞서 법규를 위반한 정황이 있는지 확인하는 단계다. 내사 결과 혐의가 있다고 파악되면 정식 사건번호가 부여(입건)되고, 내사를 받던 피내사자는 피의자로 전환된다.

 

경찰은 조 전무의 행동이 폭행이나 업무방해에 해당하는지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사실관계 확인 작업도 뒤따를 수 있다.

 

고발장 제출에 앞서 취재진과 만난 김 후보는 자신을 대형마트 노동자라고 소개하며 "노동자를 모독하고 함부로 대하는 것이 일상이 된 기업인들이 처벌받을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배경을 밝혔다.

 

조 전무에 대한 주변의 압박이 이처럼 전방위적으로 강화됨에 따라 외국에 오래 머물지는 못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귀국이 늦어질수록 비난 여론이 더욱 비등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조 전무 갑질 논란의 핵심은 폭력 행위가 실제 있었느냐 여부"라며 "일부 보도처럼 조 전무가 물잔 등을 직접 던지지는 않았다는 게 회사 공식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조 전무가 귀국을 무작정 늦추기는 어렵지 않겠느냐"며 "조만간 귀국할 것으로 점쳐진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