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세사리 전문점 클레어스, 결국 파산보호 신청

라디오코리아 | 입력 03/19/2018 10:53:57 | 수정 03/19/2018 10:53:57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악세사리 전문점인 클레어스가 파산보호를 신청했다.

  

전세계 1억개 매장을 보유하고 있는 클레어스가

오늘(19일) 파산보호 신청을 했다고 발표했다.

 

클레어스의 론 마샬 대표는

“파산보호 신청이 10년 전부터 부채로 인한 위기가 시작됐다면서

지난해 말 21억달러에서

19억달러로 부채를 줄일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라고 전했다.  

 

이어 전국 1,600개 매장의 파산보호 절차를

오는 9월까지 완료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박수정 기자